포스코건설이 공동주택의 외장 마감에 프리미엄 철강재 포스맥을 적용한다.

포스코건설은 현재 짓고 있는 인천 송도신도시의 주상복합 더샵센트럴파크 3차에 처음으로 포스맥 450t을 외장 마감재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25일 밝혔다.

포스맥은 스테인리스스틸보다 저렴하고 부식되지 않으며 알루미늄보다 화재에 강하다. 포스코건설은 바람개비 모양의 더샵센트럴파크 3차 외벽에 격자무늬 포스맥 패널을 붙여 빛에 반사되는 각도에 따라 다양한 형상이 연출되도록 시공할 예정이다.

또 포스맥 패널을 공장에서 사전 제작해 공사 기간을 줄이고, 시공 품질을 높일 예정이다.

배정철 기자 b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