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 진단

코로나 충격에 경기침체 심화
집값 상승 기대감 갈수록 꺾여
다주택자, 6월前 매도 나설 수도
전문가들은 19일 공동주택 공시가격 열람 이후 매물이 더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보유세 부담이 1.5배가량 늘어나는 데다 정부 부동산 규제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기 침체로 최근 서울 집값이 약세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강남3구·마용성 중심으로 매물 늘어날 듯"

전문가들은 공시가격 인상폭이 큰 강남3구와 ‘마용성(마포·용산·성동구)’ 중심으로 매물이 나올 것으로 예상했다. 김종필 세무사는 “강남권, 마용성 등에서 주택 두 채를 갖고 있으면 올해 보유세 부담이 일반 직장인이 감당하기 힘든 수준으로 늘어난다”며 “고가주택을 보유한 일부 다주택자는 매도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최근 2년 동안 가파르게 오른 서울 집값에 대한 피로감도 매도를 부추기는 요인이다. 김상봉 한성대 경제학과 교수는 “최근 2년간 서울 집값이 지나치게 많이 올라 이번 기회에 매도를 결심하는 집주인이 늘어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기 침체도 악재로 꼽힌다. 세계 증시가 폭락하고 자영업과 중소기업 피해가 갈수록 커지면서 집값 상승 기대도 꺾였기 때문이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하면 구매력이 낮아지고 부동산 투자 심리는 위축될 수밖에 없다”며 “공시가격 인상에 따른 보유세 부담이 더해지면 매도 물건이 늘어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5월 전후로 다주택자 급매물이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 급증한 보유세를 내지 않으려면 보유세 기준일(6월 1일) 이전인 5월 말까지 팔아야 해서다.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유예 기한도 6월 말까지다. 앞서 정부는 지난해 ‘12·16 부동산 대책’에서 10년 이상 보유주택을 매도하는 다주택자에게 올해 6월 말까지 양도소득세 중과를 유예해주기로 했다.

박원갑 국민은행 부동산수석전문위원은 “조정대상지역에서 10년 이상 보유한 다주택자는 양도세 중과 배제 기한인 6월 말 전에 매물을 내놓거나 자녀에게 부담부 증여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양길성 기자 vertig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