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주 물량은 17.4% 감소
"중장기 주택공급 차질 우려"
지난해 전국에서 인허가를 받은 주택 물량이 전년 대비 11.9% 감소했다. 정부의 부동산 시장에 대한 규제가 강화되면서 4년 연속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연간 주택 인허가 물량이 48만7975가구로 집계됐다고 30일 발표했다. 2018년 55만4136가구보다 11.9% 줄었다. 2016년 72만6048가구로 전년 대비 5.1% 감소한 데 이어 4년 연속 감소세다. 2018년에는 주택 인허가 물량이 전년 대비 15.2% 감소했다. 2018년에 이어 작년에도 10%대의 감소율을 보였다.

작년 인허가 물량을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은 27만2226가구로 전년보다 2.8% 줄었다. 이 중 서울은 6만2272가구로 5.3% 감소했다. 지방 인허가 물량은 전년 대비 21.3% 감소한 21만5749가구다. 아파트 인허가 물량은 37만8169가구로 전년보다 6.9% 감소했다. 서울 아파트는 3만6220가구로 10.3% 증가했다.

지난해 전국 준공(입주) 물량은 51만8084가구로 전년에 비해 17.4%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준공 물량은 2011년 33만8813가구에서 2018년 62만6889가구까지 7년 연속 증가했지만 작년에 전년 대비 감소세로 돌아섰다.

수도권은 26만4946가구로 19.4% 줄었고, 그중에서 서울은 7만5373가구로 2.8% 감소했다. 지방은 25만3138가구로 15.2% 줄었다.

작년 전국 공동주택 분양(승인) 물량은 31만4308가구로 전년 대비 11.1% 증가했다. 수도권은 16만4435가구로 전년보다 10.3% 증가한 가운데 서울은 3만250가구로 36.4% 늘어났고 지방은 14만9873가구로 12.0% 증가했다. 일반분양은 20만1811가구로 전년 대비 16.0% 늘었고 조합원분은 7만1894가구로 50.2% 증가했다.

심교언 건국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정부가 규제를 강화하면 정비사업 위축이 갈수록 심해질 것”이라며 “중장기적으로 주택시장 공급에 차질을 일으킬 수 있다”고 말했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