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거 품격 높인 '3세대 아파트'

신축 아파트 '조경·커뮤니티시설'의 힘
‘숲속의 작은 유럽’을 표방해 조성된 서울 신수동 ‘신촌숲 아이파크’ 아파트 단지 내 조경.

‘숲속의 작은 유럽’을 표방해 조성된 서울 신수동 ‘신촌숲 아이파크’ 아파트 단지 내 조경.

서울 신축 아파트값 상승이 가속화되고 있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준공 5년 이하 서울 아파트는 지난주 0.09%의 상승률을 기록한 데 비해 6~10년 아파트는 0.03% 상승률을 기록했다. 부동산 전문가는 ‘새 아파트 신드롬’으로 불릴 정도로 신축 아파트가 30~40대 젊은 부부의 관심을 끄는 이유로 풍부한 ‘커뮤니티 시설’과 잘 꾸며진 ‘조경’을 꼽았다. 단지 내 카페를 비롯해 수영장, 도서관 등 편의시설이 갖춰져 있는 게 장점이다. 건설사들도 커뮤니티 시설 등 부대시설의 특색 있는 구성에 공을 들이고 있다.

신축 주목받는 이유 ‘조경, 커뮤니티’

최근 지어진 신축 아파트는 기존 아파트와 비교했을 때 품질이 놀라울 정도로 향상됐다. 구축 아파트에서는 볼 수 없는 도서관, 카페, 수영장, 피트니스센터 등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을 갖춘 게 가장 큰 장점이다. 넓은 주차 공간과 우수한 조경 공간도 신축 단지의 특색이다. 신축 아파트가 대거 들어서는 서울 강동구와 마포구 등이 집값 상승을 주도하는 이유다.
스카이라운지와 북카페 등 주민들의 휴식 공간이 조성되는 서울 서초동 ‘서초푸르지오서밋’ 스카이브리지.

스카이라운지와 북카페 등 주민들의 휴식 공간이 조성되는 서울 서초동 ‘서초푸르지오서밋’ 스카이브리지.

강동구엔 내년까지 1만 가구의 신축 대단지가 들어설 예정이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강동구의 집값 상승률은 0.15%로 서울 25개 자치구 가운데 가장 높았다. 지난 9월 입주한 ‘고덕 그라시움’의 전용 84㎡ 입주권이 13억8000만원에 거래돼 신고가를 갈아치웠다. 지난 5월 10억원대에 거래된 단지다.

이 같은 가격 상승 현상은 마포구 신축 아파트 단지에서도 보인다. 마포는 2호선(아현~신촌~이대)을 따라 5376가구의 신축 아파트 단지가 들어선다. 내년 2월 입주를 앞둔 대흥동 ‘신촌 그랑자이’는 7월 전용 84㎡ 분양권이 13억5000만원에 거래되면서 최고가를 찍었다. 호가는 14억원대에 형성돼 있다. 신수동 ‘신촌숲 아이파크’ 분양권은 8월 13억3566만원에 실거래 등재가 완료되면서 몸값이 높아지고 있다.

30~40대 젊은 층은 구축 아파트에서 볼 수 없는 조경과 커뮤니티 시설 때문에 신축을 선호하고 있다. ‘신촌숲 아이파크’ 시공사인 HDC현대산업개발은 유명 수목원인 ‘제이드가든’과 손잡고 단지 안에 푸른 잔디마당, 수경시설 등을 조성했다. 어린이 놀이터 세 곳을 비롯해 비교적 규모가 큰 어린이 공원이 자리잡고 있다.
강남구 ‘디에이치 아너힐즈’ 스카이라운지.

강남구 ‘디에이치 아너힐즈’ 스카이라운지.

강남구에 개포주공3단지를 재건축한 ‘디에이치 아너힐즈’는 설계 단계부터 중앙공원을 비롯해 서산 소나무, 부여산 금송 등 기존 아파트에선 접하기 어려운 최고급 수목을 적용했다. 30층엔 전용 288㎡ 규모의 스카이라운지가 들어서 있다.

스카이라운지에선 강남의 대표 녹지축인 대모산 전경과 타워팰리스를 비롯한 강남의 시티뷰가 한눈에 들어온다. 이곳은 입주민을 위한 레스토랑이나 파티룸 등으로 활용된다. 아파트 중심부에는 옛 개포나루의 지역 상징성을 살린 조개와 진주 모양 조형물이 설치돼 있다. 광장 주변에는 영국의 공간예술가 신타 탄트라 작가의 작품이 놓여 있다.

대단지일수록 커뮤니티 시설 막강

부동산 전문가는 대단지 아파트일수록 커뮤니티 시설이 잘 조성돼 매매가격 상승률이 크다고 설명했다. 송파구 가락동에 있는 9510가구 규모의 ‘헬리오시티’는 단지 내 대규모 커뮤니티 시설이 구성돼 있다. 스포츠존에는 전용 900㎡가 넘는 피트니스시설이 들어섰고 25m 레인 6개 규모의 수영장도 있다. 에듀존에는 전용 1500㎡ 크기의 중앙도서관이 조성됐다. 헬리오시티 전용 99㎡는 7월 20억5000만원에 거래되며 직전 신고가인 19억5000만원에서 1억원이 뛰어 최고가를 경신했다.
강남구 ‘디에이치 아너힐즈’ 수영장.

강남구 ‘디에이치 아너힐즈’ 수영장.

롯데건설이 송파구 거여마천뉴타운2-1구역(송파구 거여동 181, 202 일대) 주택 재개발을 통해 분양한 ‘송파 시그니처 롯데캐슬’에는 롯데캐슬의 커뮤니티센터인 ‘캐슬리안센터’가 도입된다. 단지 내에는 실내골프클럽, 피트니스클럽, GTX룸, 샤워실 등 운동시설과 L-다이닝카페, 키즈존, 스터디클럽, 게스트룸 등이 마련된다. 대규모 스트리트형 상가(근린생활시설)도 조성돼 입주민의 편리한 주거생활을 돕는다.
마포구 ‘신촌숲 아이파크’ 단지 내 운동시설.

마포구 ‘신촌숲 아이파크’ 단지 내 운동시설.

대형 건설사들도 조경과 커뮤니티 시설에 막대한 투자를 하고 있다. 정부의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시행 이전 강남 3구의 ‘로또단지’로 불리는 아파트 단지도 단지 내 조경과 커뮤니티 시설을 강화하고 있다.

9월 삼성물산이 분양해 평균 115 대 1을 기록한 삼성동 ‘래미안라클래시’는 1층 전체에 필로티 구조를 적용하고 단지 중심부에 휴게공간과 수공간이 어우러진 ‘갤러리가로’를 설치하는 등 조경에 공을 들였다. 사우나·골프연습장, 키즈룸도 마련돼 있다. 개나리4차아파트를 재건축해 분양한 현대산업개발의 역삼동 ‘센트럴아이파크’도 단지 내 네 가지 테마로 정원을 설계하는 등 조경에 심혈을 기울였다. 현대산업개발은 각 테마에 맞춰 조형아트월과 수경공간, 50m 트랙과 운동 설비 등을 설계할 예정이다.

배정철 기자 b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