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주민 '반발'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10년 공공임대아파트를 분양 전환하기 위해 감정평가에 나섰다.

경기 성남시에 따르면 LH는 지난 1일 판교신도시(분당구 운중동) 산운마을 10년 공공임대아파트의 분양 전환을 위해 감정평가를 의뢰했다. 산운마을 11단지 504가구(전용면적 51∼59㎡)와 12단지 510가구(전용 55∼59㎡)가 대상이다. LH가 공급한 전국 중소형 아파트 11만여 가구 가운데 감정평가를 의뢰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성남시는 30일 안에 감정평가회사를 선정한 뒤 감정평가액을 산출할 계획이다. 감정평가액 최종 결정에는 4개월가량 걸릴 전망이다. 이어 LH는 입주민과 계약을 진행한다. 계약이 이뤄지지 않으면 일반분양에 나선다. LH 관계자는 “분양 전환 가격은 감정평가액을 따르는 것으로 돼 있다”며 “이에 맞춰 입주민들과 계약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판교신도시 민간 10년 공공임대아파트의 올해 초 감정평가 결과 대방아파트 전용 84㎡는 7억4350만∼8억1700만원, 부영아파트 전용 84㎡는 5억7445만∼6억520만원에 책정됐다.

양길성 기자 vertig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