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합의 불발에 빠른 처리 당부
여야가 27일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를 위해 협의를 진행했으나 합의안 도출에 실패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요구하고 있는 소상공인 손실 보상 소급 적용을 놓고 양당이 이견을 좁히지 못했기 때문이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여야 원내대표 회동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여전히 여야 간 인식 차이가 현격해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고 말했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 역시 “우리 당의 최종안을 민주당에 제시했고, 민주당이 이를 검토한 뒤 수용할지 여부가 남았다”고 했다. 이날 여야는 양당 원내대표와 정책위원회 의장,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가 2시간 동안 오찬을 함께하며 ‘3+3 회동’까지 했지만 합의에 도달하지 못했다.

앞서 민주당은 추경 규모로 정부안(36조4000억원) 대비 약 15조원 많은 51조3000억원을 제시했다. 하지만 정부와 여당은 추가 재원 마련 여력이 없다는 점 등을 들어 난색을 보이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은 국회에 빠른 추경 처리를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은 숨이 넘어가는데, 국회가 이렇게까지 협조하지 않을 줄은 몰랐다”며 “국회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심정을 깊이 헤아려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오형주/양길성 기자 oh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