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재순 총무비서관 성 비위 발언 국회에서 공개
고개숙인 尹 "국민 불쾌감 느꼈다면 사과"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윤재순 대통령실 총무비서관(사진)이 2012년 대검 정책기획과 사무관으로 재직할 당시 “러브샷을 하려면 옷을 벗고 오라” 등 부적절한 발언이 공개돼 국회에 비판을 받았다. 윤 비서관은 “국민들께서 염려하고 우려하는 부분에 대해 충분히 느끼고 있다”면서도 “그것은 더 잘하라는 의미로 받아들인다”고 고개를 숙였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7일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에게 윤 비서관의 발언의 부적절성 여부를 따졌다. 고 의원은 윤 비서관이 2012년 대검 사무관 재직 당시 2차 회식 자리에서 “러브샷을 하려면 옷을 벗고 오라”고 한 발언을 공개했다. 또 여름철 스타킹을 입지 않은 여직원에게 “속옷은 입고 다니는거냐”고 물었다고 했다. 김 실장은 발언의 적절성 여부를 묻는 고 의원 질문에 “적절하지 않다”고 답했다.
"러브샷 하려면 옷 벗고 오라" 발언 공개에 고개 숙인 윤재순

고 의원은 “2021년 남성 경찰관들이 한명의 신입 여경에 ‘음란하게 생겼다’는 발언을 해서 2명 해직, 1명 강등, 2명 정직 등 5명이 중징계를 받았고 다른 5명은 경징계를 받았다”며 “경찰은 이렇게 무더기 징계를 하면서 윤 비서관은 징계 처분에도 속하지 않는 경고 처분을 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김 실장에겐 “어떤 게 더 심각하냐”고 따졌다. 김 실장은 “둘다 부적절하다”고 답했다.

윤 비서관은 이날 국회에서 이같은 성비위 논란에 대해 “국민들에게 상처가 되고 불쾌감을 느꼈다면 당연히 사과를 드려야 맞다고 생각한다”며 “그 점에 대해 먼저 사과 드리겠다”고 했다. 그는 “국민들께서 염려하고 우려하는 부분에 대해 충분히 느끼고 있다”며 “그것은 더 잘하라는 의미로 받아들인다”고 허리를 숙였다. 그러면서도 자신과 관련해 제기된 의혹 보도는 사실과 다른 점이 있다고 주장했다.

윤 비서관은 하지만 국회에서 야당 의원들의 공격이 지속되자, 작심한 듯 반박에도 나섰다.

윤 비서관은 검찰 재직시 두 차례 징계성 처분을 받았다는 것에 대해 “첫번째는 제가 조사를 받은 적도 없다. 20년 전의 일이다”라고 했고, “두번째는 사실관계가 다소 선후가 바뀐 부분이 없지 않아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그 점에 대해서 구차하게 변명하고 싶지 않다고 (대통령실에) 말씀드렸다”며 “사실관계는 분명히 다른 부분이 있지만 그 부분에 대해 미주알고주알 설명드리면 또다른 불씨가 되고 그래서 그런 설명은 안하는 게 적절하다는 말씀을 드린 적이 있다”고 했다.

또 첫번째 성비위 의혹에 대해선 “생일빵을 하는 자리에서 하얀 와이셔츠에 초콜릿 케익이 뒤범벅됐다”며 “(해당 여직원이)생일인데 뭐 해줄까라고 물어서 화가 나서 뽀뽀해줘라고 했더니 볼에 대고 갔다”고 해명했다. 그는 “그 당시 조사를 받은 것도 아니고 조사가 진행되는 줄도 몰랐다”며 “1년10개월이 지난 후 감찰부장의 경고장을 받고 전보조치를 받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 2012년 두번째 의혹에 대해선 “제가 식사를 하면서 2차를 안간다는 것은 많은 직원들이 알고 있다”고 사실 자체를 부인했다.

좌동욱 기자 leftk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