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소득 효용성 떨어져…분도, 인프라 개선이 먼저"

국민의힘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는 16일 "이재명 전 지사의 순발력과 업무추진력은 본받겠다"면서도 "하지만 방향만은 달라야 한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이날 서울 중구의 한 식당에서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주최로 열린 토론회에서 "(이 전 지사의 주요 정책이었던) 기본소득과 지역화폐 제도는 효용성이 떨어지며, 특히 '금수저'에게도 기본소득이 돌아가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취지로 말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김동연 후보에 비해 정책적 깊이가 덜하지 않으냐는 지적에 대해 "대변인과 국회 국토위 소속 의원이었던 시절 제가 주도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정책 발의와 실천을 눈여겨 봐달라"며 "머리로 생각하고 발로 뛰는, 일하는 지사가 되겠다"고 했다.

경기 분도(分道)론에 대해서는 "분도를 주장하는 입장은 충분히 이해한다"면서 "경기북부 지역에 기업을 유치해 고용을 창출하고 사회적 인프라를 개선하는 등 경기북부민이 분도를 요구하게 된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하는 데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동안 접경지 지역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한 노력이 전무했다"며 "대통령령을 고치고 국토교통부와 환경부 고시를 조정하는 것만으로도 규제의 상당 부분이 완화될 수 있는 만큼 도지사에 당선되면 이 문제부터 해결하겠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