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당혁신추진위 출범식 참석

"비례대표 위성정당은 편법" 사과
면책특권 제한 등 脫기득권 예고
< 黨 혁신 결의하는 李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앞줄 왼쪽 두 번째)가 9일 서울 서교동 가온스테이지에서 열린 ‘민주당 정당혁신추진위원회’ 출범식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김병언  기자

< 黨 혁신 결의하는 李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앞줄 왼쪽 두 번째)가 9일 서울 서교동 가온스테이지에서 열린 ‘민주당 정당혁신추진위원회’ 출범식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김병언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9일 “민주당이 국민의 기대치에 미치지 못한 것이 현실이라는 것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0선 신인’으로 국회의원 기득권 타파 등 당내 개혁작업에 나서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밝혔다. 작년 총선 때 비례대표 위성정당을 만든 것에 대해선 “기상천외한 편법이었다”며 사과했다.

이 후보는 이날 서울 서교동 가온스테이지에서 열린 민주당 정당혁신추진위원회 출범식에서 “제가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로 전국을 순회하며 ‘민주당이 매우 느려진 것 같다, 기득권이 된 것 아니냐’는 말씀을 많이 들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치 불신의 원인이 된 정치개혁 과제들을 이번에 충분히 논의해 가시적 성과를 내주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민주주의 사회에서 대화와 타협을 통해 일정한 합의와 결론에 이르는 것이 바람직하지만 발목잡기로 성과 내는 것을 방해해서 반사이익을 얻기 위한 행태는 극복해야 할 일”이라며 “극복을 위해 다수결 원칙이라는 하나의 원리도 작동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민생과 관련한 ‘이재명표 법안’에 대해선 야당과의 합의에 얽매이지 말고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적용 등을 통해 입법에 속도를 내야 한다는 의지를 다시 한 번 강조한 것이다.

지난해 총선에서 시행한 연동형 비례대표제에 대해 쓴소리도 했다. 이 후보는 “위성정당이라고 하는 기상천외한 편법으로 인해 여야가 힘들여 합의한 대의민주주의 체제가 실제로 한 번 작동도 못해 보고 다시 후퇴해버린 것 같다”고 평가했다.

추진위원장을 맡은 장경태 민주당 의원은 “비례정당 창당에 대한 반성 및 방지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맞장구를 쳤다. 장 의원은 △국회의원 3선 연임 초과 제한 △면책특권 제한 △지도부 선출 방식 개선 △지역구 청년 의무공천 등을 제안했다.

추진위는 민주당이 원인을 제공한 보궐선거에 대한 무공천 원칙을 다시 세울 뜻도 밝혔다. 당내에선 당장 내년 3월 재·보궐선거에 후보를 공천하지 말아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국회의원 재선거가 치러지는 5개 지역구 중 경기 안성과 충북 청주 상당은 민주당 의원이 법원에서 당선무효형을 받은 곳이다.

이 후보는 이날 서울 연세대 김대중도서관에서 열린 김대중 전 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 21주년 기념식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그는 “최근 (한반도) 종전선언을 두고 논란이 많은데, 종전선언을 넘어 평화협정으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반도에 전술핵을 재배치하자는 일부 주장에 대해 이 후보는 “북핵 문제가 해결되지 않고 갈등이 격화된다고 해서 한반도에 전술핵을 재배치하자는 얘기는 매우 무책임한 정치적 주장”이라고 일축했다.

오형주 기자 oh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