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차기 대통령 선거 후보 가운데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무주택자의 지지를 가장 많이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한 실망감이 작용한 것이란 분석이다.

8일 여론조사기관 입소스가 한국경제신문 의뢰로 지난 6일부터 이틀간 차기 대통령 후보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 주택 미보유자의 39.8%는 윤 후보를 지지했다. 미보유자의 37.1%는 이 후보를 택했다. 이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7.5%), 심상정 정의당 후보(4.8%) 순이었다.

1주택자의 42.6%는 윤 후보를 지지했다. 2채 이상 다주택자는 45.7%가 윤 후보를 선택했다. 이 후보를 지지하는 1주택자는 34.9%, 2채 이상 다주택자는 28.1%를 각각 기록했다.

응답자의 36%는 향후 부동산 가격이 오를 것이라고 내다봤다. 20대의 경우 절반 이상이 집값이 상승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번 조사에서 '앞으로 부동산 시장 전망'을 질문한 결과 '오를 것'이라고 답한 비율은 36.2%, '현재와 비슷할 것'이라는 응답은 31.8%였다. '내려갈 것'이라는 응답은 27.1%에 불과했다.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 효과에 부정 평가가 많은 것으로 분석된다.

연령대별로는 20대(18~29세)에서 '오를 것'이라는 응답이 56.4%로 가장 많았다. 20대의 29.5%는 '현재와 비슷할 것'이라고 했고, '내려갈 것'이라고 전망한 비율은 13.4%밖에 안 됐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어떻게 조사했나

이번 여론조사는 입소스가 한국경제신문의 의뢰를 받아 지난 6~7일 이틀간 조사원들이 직접 전화통화(유선 10%, 무선 90%)해 의견을 물었다. 전국에 거주하는 18세 이상 유권자 1003명이 조사에 참여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응답률은 15.0%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