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 오른 124일 레이스…대선 좌우할 4대 변수는

(1) 사법 리스크
(2) 反文정서 이어질까
(3) 2030·여성표 공략
(4) 후보 단일화 어떻게 될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상대로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최종 결정되면서 4개월여에 걸친 20대 대선 레이스가 본격적으로 막이 올랐다. 두 후보 모두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고발 사주 의혹 등 ‘사법 리스크’가 있는 데다 2030세대와 여성 지지율에서 상대적으로 취약점을 보이는 등 약점도 비슷하다. 과거 여느 대선 때보다 여야 후보에 대한 국민적 지지가 낮은 상황에서 남은 4개월 동안 대선 결과를 결정지을 4대 변수를 짚어봤다.
사법 리스크 누가 더 크나
사법 리스크, 부동표 흔들 '대장동·고발사주 의혹'…李·尹 승패 가른다

대선 기간 검찰 수사 방향에 따라 여야 후보 모두 치명상을 입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특히 중도층과 부동층의 표심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높다.

이 후보는 대장동 개발 특혜와 관련한 의혹에 휘말려 있다. 측근으로 분류되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이 구속됐다. 이 후보의 최측근인 정진상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비서실 부실장은 유 전 본부장 자택 압수수색 당일 그와 통화한 사실이 드러났다. 민주당은 유 전 본부장의 배임 혐의가 인정될 경우 ‘윗선’인 이 후보가 타격을 받을 수 있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 후보는 이날 SNS에 “국민의힘 방해를 뚫고 천신만고 끝에 공익환수한 성남시를 배임 수사한다면서 시시콜콜 수사 내용을 흘려 흠집 내는 것이 이해가 안 된다”며 검찰에 공개적인 불만을 드러냈다.

윤 후보는 고발 사주 의혹과 부인 김건희 씨의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연루 의혹, 장모 최모씨의 부동산 분쟁 모해 위증 의혹 등 사법 리스크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여당에서는 윤 후보 측근인 윤대진 검사장의 친형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뇌물수수 의혹도 윤 후보가 총장 시절 덮어줬다는 의혹도 제기하고 있다. 장성철 공감과논쟁 소장은 “검찰이 두 후보를 소환하기라도 하면 대선 국면이 확 바뀔 것”이라고 내다봤다.
정권교체 여론 이어질지 관심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실책 등으로 인해 비등해진 정권교체 여론이 대선까지 이어질지도 관전 포인트다. 윤 후보는 문재인 정부 검찰총장으로 문 대통령과 직접적인 각을 세우며 총장에서 물러난 지 6개월여 만에 야당 후보에 올랐다. 윤 후보의 출마 자체가 ‘반문(반문재인) 정서’를 자극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 하지만 여야 지지율로 보면 압도적인 차이가 나지는 않아 윤 후보가 유리하다고 볼 수만은 없다는 분석도 있다. 김형준 명지대 교수는 “정권교체 열망이 높으면 원래 야당 지지율이 높아야 하는데 그렇게 안 나온다”며 “역대 선거와 다른 모습”이라고 지적했다.

민주당은 이런 ‘빈틈’을 노리고 있다. 민주당에서는 “이 후보의 당선도 정권교체 효과를 낼 수 있다”(송영길 대표)는 발언이 나왔다. 정치적 기반 없이 당내 비주류로 여당 후보에 오른 이 후보가 친문(친문재인), 586 운동권으로 대표되는 민주당 주류 세력과 다르다는 얘기다.

윤 후보의 잦은 실언과 실책이 거듭되면 자연스럽게 이 후보의 행정 경험과 경륜이 돋보일 것으로 민주당은 내다보고 있다. 이렇게 되면 정권교체론보다 후보 개인의 경쟁력 경쟁으로 판이 바뀔 수 있다는 기대다. 이 후보가 전 국민 재난지원금 등 논쟁적인 정책을 제안하는 것도 이런 전략으로 풀이된다.
청년·여성 표심 어디로
이 후보와 윤 후보는 2030세대와 여성에게는 모두 ‘비호감’이 높은 후보로 꼽혀왔다. 대선까지 남은 4개월 동안 무주공산이 된 이들의 표심을 사로잡기 위해 집중 공략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이 후보에게는 인천국제공항공사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조국 사태 등으로 여당에 등 돌린 청년층의 마음을 되돌리는 게 급선무다. 이 후보는 전날 청년 주식 투자에 대한 인센티브 확대를 언급하는 등 잇단 친청년 행보를 보이고 있다.

윤 후보 역시 경선 기간 2030세대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고 있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각을 세우면서 청년층의 ‘비토론’이 높아진 상황이다. 2030세대는 윤 후보 대신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을 지지하면서 윤 후보를 힘들게 했다. 윤 후보 측은 청년층의 마음을 사기 위해 이 대표와 홍 의원의 지원사격을 기대하고 있다.

형수 욕설, 여배우 스캔들 논란 등의 꼬리표가 따라다니는 이 후보에게 여성층 공략은 윤 후보에 비해 더 취약하다. 민주당 경선 기간에도 여성 지지율에서 경쟁자인 이낙연 전 대표에게 뒤지는 모습을 보였다. 홍형식 한길리서치 소장은 “두 후보 모두에게 2030세대와 여성층의 비토론을 해결해줄 수 있는 사람은 경선에 같이 뛰어든 후보들”이라며 “경선 경쟁자들과 원팀이 될 수 있는지가 중요하다”고 분석했다.
후보 단일화 변수는
대선 출마를 선언한 김동연 전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등 제3지대 후보와의 단일화도 이번 대선의 변수다. 두 후보 모두 완주를 공언했지만, 대선이 임박하면 각각 여야와 손을 잡을 수 있다는 전망이 정치권에서 제기된다. 민주당은 김 전 부총리에게 공을 들이고 있다. 국민의힘 안팎에서는 김 전 부총리, 안 대표 모두와의 단일화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는다. 이번 대선이 ‘박빙’으로 흐를 것으로 예상되면서 여야가 제3지대 후보에게 ‘러브콜’을 보낼 것이란 관측이다.

하지만 정권교체 여론이 높아지면 야당에서는 단일화 회의론이 나올 가능성도 있다. 엄경영 시대정신연구소장은 “이 후보와 민주당, 문 대통령의 지지율 하락이 가속화되는 상황에서 야당은 단일화 없이도 이길 수 있다는 판단을 할 수 있다”고 했다. 다만 이 후보와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의 단일화 가능성은 매우 낮다는 게 대체적인 시각이다.

조미현/좌동욱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