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선거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과거 성남시장 시절 "저한테 20억 주겠다고 협박해 뒷주머니에 6연발 가스총을 차고 다니고 했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날 경기 수원 경기도청에서 열린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누구는 돈 한푼안드리고 대장지구 뿐만 아니라 파크뷰에서 몇억씩 몇천억씩 심지어 조단위로 벌었다는 얘기가 있었다"며 이렇게 밝혔다. 양기대 민주당 의원이 "얼마 전 대장동 개발사업에서 1원이라도 받은 것이 있다면 후보직 사퇴는 물론 모든 공직에서 물러나고 응분의 책임을 지겠다 했는데 지금도 유효하냐"고 묻는 말에 대한 대답이다.

이 지사는 대장동 특혜 의혹에 대해 "제가 목숨을 걸고 그렇게 할 리가 있겠냐"며 결백을 주장했다. 이 지사는 "제가 소위 국민의힘 정권과 대립각을 세우면서 치열하게 살아왔기 때문에 흠이 하나라도 있으면 살남을 수 없다고 생각해 철저히 나름 노력해왔는데 이런 부족함이 생겼다"고 했다.

이어 "국민께서 공분하시는 것 정말로 이해한다"며 "저도 사실은 속 쓰릴 때가 있다"고 했다.

이 지사는 "저한테 20억 주겠다고 협박해 뒷주머니에 6연발 가스총을 차고 다니고 했다"며 "하여튼 그 정도로 지독한 세상이어서 정말 나름 조심했는데 주변(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방공사 기획본부장)에서 그 일이 벌어졌기 때문에 일단은 인사문제에 대해서 국민들께 죄송하다고 말씀드린다"고 사과했다.

이 지사는 "국민께서 '너 왜 못 막았어? 100% 환수해야지' 하는 지적에 대해서도 정치인이고 책임자이기에 받아들인다"며 "그러나 이 자리에서 한 번 더 말씀드리고 싶은 것은 그 부정한 자금을 어디에 썼는지를 조사한 다음에 그 돈을 취한 사람들의 책임을 묻는 게 더 우선"이라고 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