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원 언론중재법 본회의 처리 무산에 분노 표출
김승원 "박병석 ~~ GSGG" 썼다 삭제 해

"언론 피해자에게 감정 이입됐다"
"늘 '내가 틀릴 수 있다'고 생각할 것" 사과
김승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 사진=연합뉴스

김승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미디어 혁신 특위 부위원장 김승원 의원은 박병석 국회의장을 향한 부적절한 발언에 2일 사과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죄송합니다.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 제하 입장문을 통해 "더 인내하고 더 노력해야 했다. 선배와 동료 의원들과, 국민들과 함께 해야 했다"며 "성급하고 어리석었다"라고 했다.

김 의원은 "지난 총선에서 저는 '착한 사람이 이기는 세상, 약한 사람도 행복한 세상'을 캐치프레이즈로 장안구민의 성원을 받고 국회의원이 됐다"며 "지난 수개월간 제 머릿속에는 온통 언론의 허위보도로 피해를 입은 피해자들 생각뿐이었다. 제가 변호사 시절 '언론의 허위보도로 중증장애 아이들을 돌보는 수녀님들이 눈물을 흘리며 아이들을 떠나보내는 것'을 직접 봤다"라고 했다.

이어 "가짜뉴스 피해구제법을 추진하면서 언론 피해자들이 피를 토하는 심정으로 쓰신 '언론에 당해 봤어?'라는 책도 읽으며 피해자분들에게 감정이 많이 이입됐다"며 "10여 년간 급격히 변한 미디어 환경, 그 환경에 맞는 언론피해구제법을 꼭 만들고 싶었지만 180석을 가진 여당의 초선 국회의원 제 자신은 나약하고 무기력했다. 그것이 저를 서두르게 했고 어리석음에 빠지게 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저 김승원, 늘 '내가 틀릴 수 있다'고 생각하겠다. 쓰고 말하기 전에 다시 한번 생각하겠다"며 "박병석 의장님. 다시 한번 사죄의 말씀 드린다. 의장님의 따끔한 질책 마음속 깊이 새기고 좋은 정치하는 김승원이 되겠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국민 여러분, 그리고 장안구민 여러분. 여러분께 진 마음의 빚은 더 열심히 일해서 갚겠다"며 "다시 한번 사죄의 말씀을 드리며 질책하고 또 격려해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고 했다.
사진=김승원 의원 페이스북

사진=김승원 의원 페이스북

앞서 김 의원은 지난 8월 31일 새벽, 본인이 강력하게 밀어붙인 언론중재법의 본회의 상정이 무산되자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실패했습니다. 국민의 열망을 담지 못했습니다. 죄송합니다. 박병석~~ 정말 감사합니다. 역사에 남을 겁니다. GSGG"라고 적은 바 있다.

정치권에서는 김 의원이 사용한 'GSGG'라는 단어가 욕설을 의미한다는 해석이 나왔고, 파장은 거세졌다. 이내 김 의원은 GSGG의 뜻이 "정치권은 국민의 일반 의지에 서브해야 한다는 뜻(Government Serve General G)"이라고 말도 안되는 해명을 내놓아 빈축을 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