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5일 국립외교원장에 내정된 홍현익 세종연구소 안보전략연구실 수석연구위원./ 청와대 제공

지난 5일 국립외교원장에 내정된 홍현익 세종연구소 안보전략연구실 수석연구위원./ 청와대 제공

홍현익 국립외교원장 내정자가 북한의 향후 무력 도발 가능성을 예측하며 “우리가 훈련하는데 북한은 훈련하면 안된다고 생각하는 것 자체가 상식적이지 않다”고 말했다. 앞서 논란이 된 “한·미 연합훈련을 할 필요가 없다”는 자신의 발언에 대해서는 “반드시 항상 할 필요는 없다는 뜻”이라고 해명했다.

홍 내정자는 10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한·미 연합군사훈련에 대한 북한의 대응에 대해 “북한이 말로 우리에게 강력한 항의를 표시했는데 이제 자기들도 이를테면 단거리미사일이라든지 장사정포 훈련을 할 가능성은 충분히 보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김정은도 주민들의 반발이 자칫하면 폭동으로까지 나올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굉장히 유의하고 있다”며 “여기서 중대 도발을 했다가는 미국과 한국이 가만히 있지 않으리라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에 도발을 안 할수는 없겠지만 통상적으로 보면 단거리미사일 정도가 아닐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논란이 됐던 자신의 연합훈련 불필요 발언에 대해서는 “반드시 항상 할 필요는 없다는 정도”라며 선을 그었다. 홍 내정자는 “연합훈련을 하면 아무래도 북한의 도발에 대한 대비가 확실해진다”며 “군이라는 게 훈련하지 않으면 어떻게 보면 기강도 좀 약해지고 한미 간 상호 긴밀히 협력하는 것을 실제로 한 번 해보는 것이기 때문에 필요하다”고 말했다.

다만 동시에 “평화라는 게 과거 냉전 시대에는 일방적으로 우리 국가 안보만 늘리면 평화가 보장된다고 생각했지만 탈(脫)냉전 이후에는 상대방이 위협을 느끼지 않게 해서 상대방이 우리에 대한 적대감을 줄이고 공격하려고 하는 의도 자체를 관리해주는 것도 평화”라고 강조했다.

북한이 연합훈련에 가장 관심있는 이유는 ‘참수작전’ 때문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홍 내정자는 “연합훈련 2부가 반격인데 우리가 볼 때는 적이 쳐들어왔으니깐 당연히 우리가 그쪽으로 들어간다는 내용이지만 그들이 보기에는 북한을 점령하는 것”이라며 “참수훈련까지 하는 경우도 있는데 그런 내용 자체가 반격 시나리오에 들어간다”고 말했다.

이어 “모 언론에서는 내가 훈련의 구체적인 내용을 알려줘야 된다고 했다는데 거기서 말을 왜곡한 것은 구체적인 내용을 알려주라는 것이 아니라 일정이라든지 규모라든지 그들이 관심 있는 참수작전을 이번엔 안 한다는 식의 내용을 알려주라는 것”이라며 “며칠 날 무슨 부대가 어디로 옮기고 이런 구체적인 내용을 마치 제가 알려주라는 듯이 한 것은 상당히 (왜곡이다)”라고 말했다.

노태우·김영삼 정부 시절을 들어 연합훈련 축소가 보수 정권에서도 이뤄졌다는 점도 강조했다. 홍 내정자는 “1990년대 초반에 팀스피리트 훈련이라고 지금의 연합훈련보다 훨씬 더 강력한 사상 최대 규모의 훈련을 했는데 북한이 일체 대화를 끊고 ‘그러면 우리 핵 개발해야 되겠다’고 나섰다”며 “91년도에 노태우 정부가 한반도에 있던 (미군) 전술핵 무기를 철수하고 남북기본합의서라든지 한반도 비핵화 선언을 했는데 여의치 않으니깐 92년 말에 다시 한미 훈련을 하겠다고 했더니 북한이 93년도에 핵확산금지조약(NPT)을 탈퇴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알 수 있는 것은 북한이 한·미 연합훈련을 굉장히 민감하게 받아들이고 있기 때문에 보수 정부도 연합훈련 규모를 조절하거나 중단함으로써 평화를 가져왔다”며 “그걸 또 다시 실현했더니 엄청난 긴장 관계가 왔다”고 주장했다.

송영찬 기자 0fu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