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청와대 민정비서관에 이기헌(왼쪽) 시민참여비서관, 반부패비서관에 이원구 반부패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을 내정했다. /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청와대 민정비서관에 이기헌(왼쪽) 시민참여비서관, 반부패비서관에 이원구 반부패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을 내정했다. /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청와대 민정비서관에 이기헌 시민참여비서관, 반부패비서관에 이원구 반부패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을 내정했다.

이기헌 신임 비서관은 경희대 무역학과 출신으로 민주당 충남도당 사무처장을 거쳐 2018년 10월 국가안보실 외교정책비서관실 재외동포담당관으로 청와대에 입성해 민정수석실 선임행정관을 역임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일 이광철 민정비서관의 사의를 수용하면서 후임을 물색해왔다. 이 비서관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 대한 불법 출국금지 조치에 개입한 의혹으로 기소되자 사의를 표했다.

이원구 신임 반부패비서관은 한양대에서 세라믹공학을 전공한 법조인(사법고시 44회)으로 법무법인 창조에서 변호사로 활동했고, 대통령비서실 공직기강비서관실 선임행정관 등을 지냈다.

반부패비서관 자리는 김기표 전 비서관이 투기 의혹으로 임명 3개월 만에 물러난 후 공석으로 남아있었다.

청와대 박경미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신임 비서관들은 해당 비서관실의 선임행정관으로 근무한 경험이 있어, 비서관실의 업무를 잘 파악하고 있는 바, 맡은 바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두 사람을 31일 자로 발령할 예정이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