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감 중인 이명박 전 대통령이 고려대 후배에게 "무엇보다 이 나라가 이렇게 되었는지 너무 안타깝다"는 내용의 자필 편지가 공개됐다.

30일 고려대 재학생·동문이 이용하는 온라인 커뮤니티 '고파스'에는 전날 한 이용자가 이 전 대통령에게 편지를 보내 답장을 받았다는 내용의 글이 게시됐다.

작성자는 이 전 대통령에게 쓴 편지 내용을 적고 받은 답장을 사진 찍어 올렸다.

작성자는 자신을 2002년에 고려대에 입학해 졸업 후 의학전문대학원을 거쳐 성형외과 의사로 일하는 평범한 가장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이 전 대통령에게 보낸 편지에 "내세울 업적이 없는 이들이 북쪽의 그 부자들처럼 큰 동상, 큰 기념관을 만들어 놓고 낯부끄러운 미화와 왜곡을 한다"며 "선배님(이 전 대통령)의 업적을 지우고 싶어 수해와 가뭄을 막고자 애써 만든 보를 부수고 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많은 이들이 선배님이 대통령이던 시절을 그리워한다"며 "'꽃이 지고 나서야 봄이 간 줄 알았습니다', '각하, 그립읍니다' 라는 문장은 선배님 관련 게시물에는 유행처럼 따라다닌다"고 주장했다.

이에 이 전 대통령은 답장에서 "이 모든 것은 저 자신의 부족 탓이라고 생각하지만, 그러나 진실만은 꼭 밝혀지리라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으켜 세우는 데는 시간이 걸리지만, 무너뜨리는 것은 순식간이라는 것을 우리 눈으로 보고 있다"고 했다.

이 글은 30일 오전 10시께 추천 440여개를 받고 댓글 120여개가 달리며 고파스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