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권익위원회 김태응 부동산거래 특별조사단장이 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의원과 그 가족의 부동산거래 전수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권익위원회 김태응 부동산거래 특별조사단장이 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의원과 그 가족의 부동산거래 전수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게 공정입니까? 국민의힘 국회의원들은 부동산투기 전수조사 언제 합니까."

최민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일 자당 소속 국회의원 12명이 부동산 불법 거래 의혹에 연루됐다는 발표에 이같이 밝혔다.

의혹 연루 의혹을 받는 의원이 두 자릿수가 넘는데 이를 사과하기는커녕 국민의힘도 전수 조사해야 한다고 큰소리를 친 것이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지난 2일 취임 한 달 기자회견에서 "본인 및 직계가족의 입시·취업 비리, 부동산 투기, 성추행 연루자는 즉각 출당 조치하고 무혐의 확정 이전까지 복당을 금지하겠다"고 강조했다.
송영길 대표 (사진=연합뉴스)

송영길 대표 (사진=연합뉴스)

하지만 정작 민주당 의원 12명이 부동산 불법 거래를 했다는 국민권익위원회 발표에 "당 지도부와 논의하겠다"는 답변만 내놨다.

앞서 권익위는 민주당 소속 국회의원 174명 및 배우자와 직계존비속 등 총 816명을 대상으로 지난 7년간 부동산 거래를 전수조사한 결과 의원 6명, 배우자 5명, 직계존비속 1명 등 12명에게서 16건의 불법 거래 의혹 사례를 확인해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에 송부했다고 밝혔다.

유형별로는 △부동산 명의신탁 의혹 6건 △업무상 비밀이용 의혹 3건 △농지법 위반 의혹 6건 △건축법 위반 의혹 1건 등이다. 이 가운데 3기 신도시 관련 의혹은 2건으로 확인됐다.

의혹이 사실로 밝혀질 경우 여당에 상당한 부담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안병길 국민의힘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민주당은 의혹이 제기된 의원들 명단을 국민 앞에 공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재보선 앞둔 3월 30일 LH 사태 털어내려 했던 요청했던 권익위 조사가 선거 참패 후 부메랑이 돼서 돌아온 것이다. 출당 조치를 공언했던 송영길 대표의 리더십도 다시 시험대에 오르게 됐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