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은 코로나19 백신을 확보하기 위해 정부에 ‘한·미 백신 스와프’를 추진할 것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10일 당론으로 발의했다.

백신 스와프는 정부가 필요한 백신을 미국으로부터 우선 지원받고 나중에 한국이 조달한 백신으로 갚는 것을 말한다. 소속 의원 전원(101명)이 결의안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결의안은 국회에 ‘코로나19 백신확보 특별위원회’를 설치하고 한국이 아시아 백신 제조의 허브로 발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도 담았다. 백신 확보를 위해 미국이 주도하는 안보 협의체인 쿼드(Quad) 참여에 대한 전향적인 검토가 필요하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박진 국민의힘 외교안보특별위원회 위원장은 “이번 결의안이 여야 합의로 통과된다면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초당적 협력의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좌동욱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