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문' 전재수, 공개적으로 경선 연기 주장
경선 연기하기 위해서는 당헌 개정 필요
"지난 보궐서 당헌 바꿨던 것도 패배요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달 20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열린 청소·경비노동자 휴게시설 개선 국회토론회에서 참석자 소개를 들으며 박수치고 있다. /사진=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달 20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열린 청소·경비노동자 휴게시설 개선 국회토론회에서 참석자 소개를 들으며 박수치고 있다. /사진=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사진)를 향한 '친문'의 견제가 시작된 것일까. 더불어민주당 내부에서 대선 경선 연기를 주장하는 목소리가 공개적으로 제기됐다.
'친문' 전재수, 공개적으로 경선 연기 주장
그동안 '친문 주자'가 보이지 않는다는 이유로, 물밑에서는 여러 이야기가 오갔지만 공식적으로 경선 연기를 촉구하는 주장이 나온 것은 처음이다.

특히 해당 주장을 한 이는 대표적 '친문' 인사인 전재수 의원이다. 이에 '친문' 진영에서 이 지사 견제에 나서게 됐다는 지적이 나온다.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전 의원은 지난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연기를 진지하게 고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경선 연기 명분으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들었다. 구체적인 연기 시점은 정부의 집단면역 달성 목표 시한인 오는 11월로 제시했다.

다만 문제는 당헌을 바꿔야 한다는 점이다. 그동안은 4·7 보궐선거 참패 과정에서 '당헌 개정'이 있었던 만큼 민주당 내부에서도 경선 연기에 대한 발언을 아껴왔다.
"지난 보궐서 당헌 바꿨던 것도 패배요인"
당헌은 당의 헌법과도 마찬가지의 역할을 한다. 민주당은 자신들의 귀책 사유가 있었던 지난 보궐선거를 앞두고 당헌을 바꾸며 무리하게 공천, 참패라는 성적표를 받았다.

이낙연 전 대표 역시 당원 투표라는 명분을 내걸었지만 당시 무리한 당헌 개정을 진행, 보궐선거 참패까지 이어지며 '책임론'에 휩싸인 상황.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4일 서울 영등포구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4일 서울 영등포구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재명계'로 분류되는 백혜련 최고위원은 YTN 라디오 인터뷰에서 불만을 표출하고 나섰다. 그는 "정해진 룰이 이미 당헌·당규에 있기 때문에 후보 간 이해관계가 따라서 경선을 연기하려면, 그 과정에서 불필요한 논란이나 분란이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 민주당 관계자는 "보궐선거 참패 과정에서는 당헌을 손바닥 뒤집듯 바꾸는 모습도 영향을 미쳤다"며 "이 지사를 견제하기 위한 '친문' 진영의 절실함은 알겠지만 경선 연기는 또다시 당헌 뒤집기라는 논란만 부추길 뿐"이라고 지적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