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김어준 씨/사진=연합뉴스

방송인 김어준 씨/사진=연합뉴스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김어준 구두계약을 옹호하고 나선 여권 의원들에게 "김어준처럼 프로그램 진행자로서 매일 프로그램을 책임지는 경우는 김남국 의원이나 나 같은 토론 섭외 받는 거와 본질적으로 다르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21일 페이스북 글을 통해 "유재석 씨가 진행하는 프로그램에 가끔씩 섭외 받아서 출연하는 사람과, 그 프로그램의 간판으로서 매일 진행하는 유재석 씨와 전혀 다른 것과 같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아무리 김어준을 옹호하고 싶어도, 갖다 붙일 만한 근거와 논리를 들이대야 한다"며 "지금 국민들이 분노하는 것은 구두계약이냐 서면계약이냐의 문제가 본질이 아니다. 정치적 편향성과 불공정성의 대명사인 김어준 씨가 규정도 기준도 어기고 과도한 출연료를 받는다는 점과 그 막대한 출연료가 국민 세금에서 충당된다는 점이다"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그래서 제가 방송의 독립성을 주장하며 편파적인 정치방송하려면 세금 지원 말고 유튜브나 팟캐스트에서 끼리끼리 슈퍼챗 후원받고 맘껏 낄낄대며 정치적 배설을 하라고 권유하는 것이다"라며 "그래서 알릴레오 유튜브하는 유시민 이사장이 김어준보다는 그나마 양심적이다"라고 주장했다.

앞서 김남국 정청래 등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방송에 출연할 때 서면 계약서를 요구한 곳은 없었다. 모두 구두계약으로 했다"고 말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