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응천 "강성 지지층 폭력에 민주당 쇄신 멀어져…초선 보호하라"

‘미스터 쓴소리’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번엔 당내 일부 ‘친문 강성 지지층’에 “폭력적으로 쇄신을 막는 행위를 하고 있다”며 돌직구를 날렸다.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등 당 지도부를 향해선 “소수 강성 지지층으로부터 다수 당원과 뜻있는 의원들을 보호할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요청했다.

조 의원은 14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우리당에서 금기어 혹은 성역화 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문제는 최근 몇 년간 보수정당에서의 ‘탄핵’처럼 앞으로 두고두고 발목 잡을 아킬레스건으로 작용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 13일 민주당 권리당원 게시판 등에서 화제가 된 ‘더불어민주당 권리당원 일동’ 명의의 성명서를 언급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고함’이란 제목의 성명서는 4·7 재·보궐선거 패배 이후 조국 사태에 대해 반성이 필요하다고 밝힌 초선의원들을 겨냥해 “선거 패배의 이유를 청와대와 조 전 장관의 탓으로 돌리는 배은망덕한 행태를 보였다”고 일갈했다.

조 의원은 “배은망덕이라는 단어에 조 전 장관을 적극 지지하는 일부 강성 지지층이 아니면 국회의원이 될 수 없다는 전제가 깔려있다면 참으로 오만하고 전근대적인 발상의 발로가 아닐 수 없다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당 내에 이런 성명에 힘을 싣는 사람들이 적지 않은 것도 사실”이라며 영향력이 큰 몇몇 인사들이 초선의원들의 휴대전화 번호를 노출시켜 좌표를 찍고 이른바 ‘양념’을 촉구하는 행위를 개탄했다.

조 의원은 “우리 당이 점점 재보선 패배 이전으로 돌아가고 있다”며 “원내대표 경선 과정과 당 대표로 나서는 분들의 인식을 접하며 아직도 당 주류세력들은 기득권을 붙잡고 변화를 거부하며 민심보다는 소위 ‘개혁’에 방점을 두는 쪽으로 방향을 잡은 것 같아 솔직히 힘들다”고도 했다.

끝으로 조 의원은 “비대위원장에게 촉구한다”며 “폭력적으로 쇄신을 막는 행위를 좌시하지 말고 소수 강성 지지층들로부터 다수 당원과 뜻있는 젊은 의원들을 보호해달라”고 주장했다.

오형주 기자 oh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