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김어준씨를 TBS(교통방송)에서 퇴출해달라는 국민청원이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받았다. 20만명 이상이 청원에 동의하는 경우 청와대 등 정부에서 공식 답변을 내놓게 돼있다.

1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따르면 '김어준 편파 정치방송인 교통방송에서 퇴출해주세요'라는 청원의 동의 수가 20만을 넘어섰다. 지난 9일 청원이 올라온지 나흘만이다.

청원인은 "서울시 교통방송은 말 그대로 서울시의 교통흐름을 실시간 파악해서 혼란을 막고자 존재하는 것"이라며 "김어준은 대놓고 특정 정당만 지지하며 그 반대 정당이나 정당인은 대놓고 깍아 내리며 선거나 정치에 깊숙히 관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어준 TBS서 퇴출하라"…靑 국민청원, 20만 돌파

이어 "교체 여론이 들끓자 차별이라며 맞대응하고 있다"며 "교통방송이 특정정당 지지하는 정치방송이 된지 오래인건만 변질된 교통방송을 바로잡자는것이 차별이냐"고 비판했다.

청와대는 30일 동안 20만 명 이상의 동의를 얻은 청원에 대해 정부 및 청와대 관계자가 30일 내 공식 답변을 내놓도록 하고 있다. 늦어도 오는 6월 9일까지는 답변을 내야하는 셈이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