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지방선거보다 0.7%P↓
 4·7재보궐 선거일인 7일 오전 서울 광진구 능동로 중곡2동주민센터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한 시민이 투표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4·7재보궐 선거일인 7일 오전 서울 광진구 능동로 중곡2동주민센터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한 시민이 투표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전국 21곳에서 치러지고 있는 4·7 재보궐 선거 투표율이 7일 오전 7시 현재 1.5%를 기록하고 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시작된 투표에는 전체 유권자 1216만1624명 중 17만8561명이 참여했다. 이는 지난 2∼3일 실시된 사전투표분(투표율 20.54%)은 포함하지 않은 집계치다.

사전투표는 거소(우편을 통한) 투표 등과 함께 오후 1시부터 공개되는 투표율에 포함된다.

이날 투표율은 가장 최근 선거인 2020년 21대 총선 당시 같은 시간 기준 투표율(2.2%)보다 0.7%포인트 낮은 수준이다. 2018년 지방선거에도 같은 시각 투표율은 2.2%, 2019년 4·3 재보궐 당시에는 1.5%였다.

서울시장 선거에는 13만2000명이 투표했고, 투표율은 1.6%를 기록하고 있다. 구별로는 도봉·서초·강동구가 1.9%로 가장 높았고, 성동구가 1.1%로 가장 낮았다.

같은 시간 부산시장 선거 투표자 수는 3만9000명으로 집계됐다. 투표율은 1.3%다. 기장군·연제구가 1.6%로 가장 높은 투표율을 보이고 있다. 중구·동구가 1.1%로 투표율이 가장 낮다.

울산남구청장, 경남 의령군수 등 기초단체장 보궐선거 투표율은 각각 1.0%, 1.6%로 집계됐다.

이날 투표는 사전투표와 달리 지정된 투표장에서만 할 수 있다. 오후 8시까지 진행되며, 자가격리자들은 일반인이 투표를 마친 오후 8시 이후 임시투표소에서 투표할 수 있다. 다만 투표장에는 8시 이전까지 도착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주민등록증·여권·운전면허증 등 사진이 포함된 신분증을 지참해야 하며, 본인 확인시를 제외하고는 마스크는 항시 착용해야 한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