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투표에 시민 꿈 모여…내일도 모일 것"
"내일은 우리가 더 단단해지기 위한 날"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가 6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 상상마당 앞에서 열린 집중유세에서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가 6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 상상마당 앞에서 열린 집중유세에서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사진)가 6일 마지막 집중유세 현장에서 "지난 금요일 남대문 유세에서 적벽대전 새바람 분다고 했었다. 지금 바람이 불었다"고 강조했다.

박영선 후보는 이날 서울 마포구 상상마당 앞에서 열린 집중유세에 나서 "오늘은 (민심 바람이) 시시각각 달라지고 있다. 현장 갈 때마다 속도가 바뀌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민심 시시각각 달라…속도 바뀌었다"
박영선 후보는 "집 없는 서민 내 집 마련 꿈 앞당기는 시장 되고 싶다. 서울은 모든 이의 꿈이 모여서 희망으로, 미래로 전진하는 곳"이라면서 "공정한 서울, 편안한 서울, 안전한 서울, 여러분의 꿈을 박영선이 반드시 이루어드리겠다"고 외쳤다.

그러면서 그는 "서울시민 꿈 모여서 사전투표율이 사상 최대치를 찍었다. 꿈이 내일 다시 모일 것"이라면서 "우리가 사는 서울시를 보다 평화로운, 안전한, 공정한, 건강한 도시로 만들고 싶은 이들과 살아 숨 쉬는 꿈들이 내일 투표장으로 모일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6일 서울 마포구 상상마당 인근에서 열린 집중유세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6일 서울 마포구 상상마당 인근에서 열린 집중유세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박영선 후보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언급하면서 "2004년 노무현 전 대통령께서 정치 개혁, 돈 안 드는 정치 해야 한다고 말씀하셨다"고 입을 뗐다.

이어 "당시 정치권에 없는 깨끗한 이미지를 가진 대변인 필요하다고, 잠시만 와서 해달라 했다"면서 "이후 16년간 정치권에서 힘들었다. 그러나 서울을 더 아름답게, 세계 디지털 경제 수도로 만들고 싶은 꿈 있었다. 함께 만들어 가자"고 외쳤다.

그러면서 박영선 후보는 "2007년 대선에서 BBK 진실 거론했다. 당시엔 거짓이 이겼다"면서 "13년 동안 무슨 일 있었나. 떳떳하지 못한 거짓말하는 대통령은 부패와 손잡지 않았나. 대한민국 후퇴시킨 나쁜 역사 반복해선 안 된다"고 피력했다.

더불어 그는 "검찰개혁은 문재인 정부 들어와서 이제 마무리 되려 한다. 오랜 시간 걸렸다"면서 "어느 정부도 해내지 못했던 검찰개혁을 해내지 않았는가"라고 강조했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6일 서울 마포구 상상마당 인근에서 열린 집중유세에서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 김태년 당대표 직무대행과 손을 잡고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6일 서울 마포구 상상마당 인근에서 열린 집중유세에서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 김태년 당대표 직무대행과 손을 잡고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어 "개혁엔 고역이 따른다. 역풍도 가져온다. 내일 투표는 우리가 더 단단해지기 위한 날"이라면서 "진심과 진실이 만나면 반드시 승리한다. 투표하면 된다"고 했다.

끝으로 박영선 후보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상록수 마지막 구절을 부르면서 마치겠다. 제가 '헤치고 나아가'라고 외치면 '끝내 이루리라'고 답해달라"면서 노무현 전 대통령의 상징과도 같은 노래 '상록수'를 열창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