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남부청, LH 본사 등 4곳 동시 압수수색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연관 없음 [사진=연합뉴스]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연관 없음 [사진=연합뉴스]

대통령경호처는 6일 경찰이 경호처 소속 직원의 3기 신도시 투기의혹과 관련해 경호처를 압수수색을 한 것과 관련해 "수사기관의 압수수색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대통령경호처는 이날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대통령경호처는 소속 직원의 3기 신도시 투기 의혹과 관련한 수사기관의 압수수색에 대해 적극 협조할 방침"이라고 공지했다.

경기남부경찰청 부동산투기사범 특별수사대는 이날 오후 3시10분께부터 청와대 연풍문 인근을 방문,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대통령경호처 소속 직원에 대한 압수수색을 임의 제출 방식으로 진행 중에 있다.

이와 함께 경호처 직원과 가족이 연루된 혐의 입증을 위해 경남 진주의 한국토지주택공사(LH) 본사, 경호처 직원 주거지 등 4곳을 동시 압수수색하고 있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달 19일 청와대 행정관급 이하 참모진들을 대상으로 토지거래 내역 전수 조사 결과 대통령 경호처 소속 4급 과장이 가족과 공동으로 경기도 부천, 하남, 광명, 고양시 등 3기 신도시 지역 내 토지 매입 사실을 확인하고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에 관련 자료를 이첩한 바 있다.

경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A씨 등이 택지개발 정보를 사전에 파악하고 땅을 매입했는지 여부 등을 확인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강경주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