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지난 2005년 6월 '셀프 특혜' 논란이 불거진 내곡동 땅 주변 생태탕집에 실제로 방문했었다는 식당 주인의 발언이 2일 나왔다. 생태탕집 주인 A씨는 이날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오 후보 방문을) 기억한다"며 "나이가 좀 드신 분이 한 분 계셨고, 오 후보는 잘 생겨서 더 기억이 난다"고 했다. A씨는 "경작인 분이 주방에 오셔서 오 의원을 모시고 왔으니까 잘 좀 부탁한다고, 맛있는 것 좀 부탁한다고 하셨다"고 했다.

A씨의 아들이라고 밝히며 같은 방송에 출연한 B씨는 당시 오 후보의 옷차림까지 기억한다고 주장했다. B씨는 "반듯하게 하얀 면바지에 신발이 캐주얼 로퍼, 상당히 멋진 구두였다"라고 말했다. '구두 브랜드도 기억나나'란 질문에 "페라가모"라고 답하기도 했다.

오 후보는 내곡동 처가 땅 특혜 의혹에 대해 측량 참석 여부가 본질이 아니라고 반박하면서도 "측량 현장에 가지 않았다"고 해명하고 있다. "측량은 서울시장 되기 전인 2005년에 일어났던 일이라 이해충돌과 전혀 무관하다"는 게 오 후보 측 입장이다.

A씨는 자신이 나선 이유에 대해 "(오 후보가 식당에) 오셨으면 오셨다고 말씀을 하시지, 그렇게 높으신 분이 왜 거짓말을 하시나 싶어서"라고 설명했다. B씨 역시 "잘못은 반성하면 되지 않나. 그런데 굳이 이런 것까지 거짓말을 하면서 지도자로 된다는 건 문제가 있다"라고 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