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 의혹 무혐의 처리한 검사는 이성윤"
"집권여당, 흑색선전용 아무말 대잔치 내뱉어"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왼쪽)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진=뉴스1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왼쪽)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진=뉴스1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박형준 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의 딸 입시 청탁 의혹과 관련해 "입학한 적도 없는데 무슨 부정입학이냐. 더불어민주당은 부정입학한 조국 딸 입학이나 취소시키라"고 받아쳤다.

4·7 재보선 국민의힘 부산 총괄선대본부장인 하태경 의원은 지난 22일 페이스북에 "민주당이 이회창 병역비리를 주장했던 김대업 사건에 재미를 본 적 있어서 박 후보 측 딸 입학 부정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건 민주당의 결정적 오판"이라면서 "이회창 아들은 군 면제를 받기라도 해서 가짜 선동이 어느 정도 통했지만, 박 후보 딸은 홍익대에 입학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입시 비리는 실력이 없는데 입학하기 위해 돈이나 빽을 쓰는 것이다. 입학한 적 없는 사람에게 부정입학 프레임이 통할 리 없다"며 "마치 음식을 판 적 없는 사람에게 불량음식을 팔았다는 말이 통하지 않는 것과 같다"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하태경 의원은 "민주당은 입학한 적도 없는 입시 비리 가짜 뉴스 퍼뜨리지 말고, 실제 부정입학한 조국 딸 입학이나 즉각 취소시켜 주시길 바란다"고 응수했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사진=뉴스1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사진=뉴스1

하태경 의원은 또 "당시 수사 무혐의 처리한 검사가 서울 서부지검 형사 5부장이었던 이성윤 현 서울중앙지검장이라는 건 아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민주당이 그토록 옹호하는 이성윤 지검장이 무혐의로 결론 낸 사건을 놓고, 아무런 증거도 없이 박형준 후보 탓이라고 뒤집어씌우고 있다"며 "당시 수사 결과에 불만이 있으면 이 지검장에게 따지라"고 했다.

그는 "거기다 한술 더 떠서 당시 수사와는 아무 상관도 없는 박 후보의 재혼 전 가정의 자녀를 갖다 붙여서 마치 박 후보가 부정에 가담이라도 한 것처럼 교묘하게 사실을 비틀고 있다"며 "아무리 선거가 불리해진다고 해도 흑색선전용 아무말 대잔치나 내뱉는 집권여당이 안쓰럽다"고
덧붙였다.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 사진=뉴스1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 사진=뉴스1

앞서 김승연 전 홍익대 미대 교수는 박형준 후보의 부인 조모씨가 딸의 미대 입시 실기시험 후 찾아와 잘 봐달라고 부탁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그는 22일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박 후보의 아내가 '쌤, 우리 딸 꼭 붙여 주이소'라고 울면서 부탁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80점 이상 주라는 지시를 받고 30점짜리에 85점 정도 준 것 같다"고 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측은 조씨의 딸이 2000년도 홍대 미대 입시서 낙방해 부정입학 시비 자체가 성립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홍대 입시 검찰수사는 2008년 무렵 의혹을 다룬 것으로, 2000년도 입시와 전혀 무관한데도 민주당과 김승연 전 교수가 억지로 엮으려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