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의혹 성역 없다…가장 엄중하게 대응할 것"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사진=뉴스1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6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의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는 명백한 반사회적 범죄로 국민 여러분의 분노에 송구스럽다"고 강조했다.

강선우 대변인은 이날 서면논평을 통해 "성역은 없다. 책임자 처벌과 부당이득 환수, 재발 방지를 위한 제도개선까지 국민의 눈높이에서 가장 엄중하게 대응해 나가겠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러면서 강선우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 전 직원과 가족을 대상으로 철저한 조사와 함께 발본색원을 지시했고, 민주당 역시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와 가족, 또 보좌진까지 빠짐없이 당 윤리감찰단을 통해 정밀한 조사를 받도록 조치했다"고 강조했다.

야당의 공세와 관련해서는 "이번 투기 의혹은 특정 집단에 국한되거나 여야가 다른 정쟁의 문제가 아니다"며 "민생의 문제이고, 민심의 문제다. 오직 국민의 뜻에 따른, 성역 없는 철저한 규명과 엄단만 남았다"고 꼬집었다.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아울러 강선우 대변인은 "안일한 인식이 아니고서는 나올 수 없는 일부 발언이 국민께 더 큰 상처를 줬다"며 "이런 집단이기주의적 행태보다, 뼈를 깎는 반성과 성찰이 우선돼야 한다"고 역설했다.

최근 LH 사장을 지냈던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LH 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을 두둔하는 듯한 발언을 해 논란을 빚은 것을 저격한 것으로 풀이되는 대목이다.

최근 변창흠 장관은 일부 언론에 "(직원들이) 개발 정보를 알고 땅을 미리 산 것은 아닌 것 같다", "전면 수용되는 신도시에 땅을 사는 것은 바보짓이다. 수용은 감정가로 매입하니 메리트가 없다" 등의 발언을 해, LH 직원들을 옹호한 것 아니냐는 비난을 받았다.

이에 변창흠 장관은 전날 국토부 대변인실을 통해 "어떤 이유든 토지를 공적으로 개발하는 공기업 임직원의 부동산 투기는 용납될 수 없는 행위임에도 불구하고, LH 직원들의 투기 이유를 설명함으로써 투기행위를 두둔한 것처럼 비치게 된 점은 제 불찰"이라고 사과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