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운동선수의 학폭(학교폭력) 이력을 대표선수 선발과 대회출전 자격기준에 반영하는 등의 조치를 해달라고 관계부처에 지시했다. 정 총리는 23일 국무회의에서 "최근 유명 운동선수들의 학폭 전력이 알려져 국민들께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성적 지상주의와 경직된 위계 질서, 폐쇄적인 훈련 환경 등 폭력이 조장되거나 감춰지기 쉬운 구조적 문제점 개선이 시급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성적 향상을 위해 때로는 폭력이 필요하다는 잘못된 믿음도 사라져야 한다"고 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