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S 라디오 서울시장 토론회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우상호 서울시장 경선후보가 22일 라디오 토론회에서 서로의 부동산 공약을 놓고 날을 세웠다.

박 후보는 이날 BBS 라디오 민주당 서울시장 경선 후보 토론회에 출연해 강변북로·올림픽대로 위에 인공부지를 만들어 공공주택을 건설, 공급하겠다는 우 후보의 공약에 대해 "기초공사에 시간이 상당히 오래 걸릴 것"이라며 "아파트 평당 공사가격을 뽑아보셨느냐"고 물었다.

'평당 1천만원 반값 아파트' 공약을 내세운 박 후보는 "분양가가 2천만원 가까이 될 텐데 그러면 서민을 위한 아파트로는 적당하지 않지 않나"라고 물었다.

또 강변에 아파트를 대량 공급한다는 계획에도 "미관상으로도 그렇고 조망권의 공공화라는 측면도 굉장히 훼손된다"고 지적했다.

우 후보는 박 후보의 경부고속도로 지하화를 통한 주택 공급 공약을 두고 "강남 대규모 개발계획이 주변 집값을 상승시키고 그것이 전국적 집값 상승으로 이어져 왔던 선례에 비춘다면 부동산 가격 안정이라는 취지에 걸맞지 않은 정책"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좋은 취지에도 불구하고 대규모 개발계획을 강남에 집중시키는 것은 이런 역작용을 분명히 고려해야 한다"며 "경부고속도로 지하화는 틀림없이 문재인 정부의 정책과 충돌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두 후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소상공인 금융지원 정책 등을 두고도 신경전을 벌였다.

박 후보는 우 후보의 '긴급금융지원금 1억원' 공약에 "서울시 예산에 너무 큰 부담"이라고 지적했고, 우 후보는 박 후보의 '무이자 금융지원 공약'을 두고 이미 대출을 받은 소상공인이 있다며 "형평성에 맞지 않는다"고 날을 세웠다.

우 후보는 '인생을 바꾼 책'을 묻는 말에 박 후보가 3개의 책을 이야기하자 "인생을 바꾼 책이 그렇게 여러 권일 수가 있나"라고 지적했고, 박 후보는 우 후보가 '존경하는 정치인'으로 김대중 전 대통령을 꼽자 "민주당이라면 김대중 대통령님, 노무현 대통령님, 문재인 대통령님 이 세분의 철학을 갖고 그것을 따라가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일"이라고 했다.

박 후보는 이날 조계원 총무원장인 원행스님을 예방하고 서울시의회 민주당 의원총회, 한국노총 서울본부를 잇달아 방문한다.

저녁에는 시대전환 조정훈 의원과 정책 토론을 할 예정이다.

우 후보는 금천구 가산디지털단지에 있는 AI 솔루션 업체 '솔루게이트'를 방문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