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강변에 아파트, 서민용 맞나"
禹 "경부고속도 지하화, 강남 특혜"
박영선·우상호, 부동산 공약 날선 공방

더불어민주당의 서울시장 예비후보인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우상호 의원이 22일 토론회에서 서울시 부동산 정책 등을 놓고 맞붙었다.

박 전 장관은 이날 BBS라디오가 주관한 토론회에서 우 의원의 대표 공약인 ‘강변북로·올림픽대로 위 공공주택’의 건설 비용과 소요기간 등을 따졌다. 박 전 장관은 “분양가가 (3.3㎡당) 2000만원 가까이 될 텐데 서민을 위한 아파트로 적당하지 않다”며 “(강변에 아파트를 짓는 것은) 미관상으로도 그렇고 조망권 공공화도 훼손된다”고 지적했다. 강변북로와 올림픽대로 상부에 3.3㎡당 1450만원의 아파트를 짓겠다는 우 의원 부동산 공약을 반박한 것이다. 박 전 장관은 공사 기간에 대해서도 “(도로 위에 공공주택을 지으면) 기초 공사에 시간이 상당히 오래 걸린다”고 비판했다.

우 의원은 박 전 장관의 경부고속도로 지하화 공약에 대해 “강남 개발은 부동산 가격 안정과는 맞지 않는 정책”이라고 반격했다. 우 의원은 “대규모 개발 계획을 강남에 집중시키는 것은 역작용을 고려해야 한다”며 “경부고속도로를 지하화하면 틀림없이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과 충돌할 수밖에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두 후보는 코로나19 지원을 위한 소상공인 금융정책 등을 놓고도 신경전을 벌였다. 박 전 장관은 우 의원의 ‘긴급금융지원금 1억원’ 공약에 대해 “서울시 예산에 너무 큰 부담”이라고 비판했다. 우 의원은 박 전 장관의 ‘무이자 금융 지원’ 공약에 대해 “이미 대출을 받은 소상공인도 있다. 형평성에 맞지 않는다”고 따졌다.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경선은 앞으로 라디오토론과 TV토론을 한 차례씩 남겨두고 있다. 최종 후보는 민주당 권리당원 투표 50%와 일반 여론조사 50%를 합산한 점수로 결정된다. 최종 후보는 다음달 1일 확정된다.

민주당의 한 관계자는 “서울에 조직이 많은 우 의원이 당원 투표에서 좋은 결과를 낼 가능성이 있고, 일반 여론조사도 사실은 민주당 지지층이 주로 참여하는 편이기 때문에 아직은 어느 한쪽의 확실한 우위를 말하기 어렵다”고 평가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