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코로나 상황 속에서 오히려 기업 성적이 좋아지고 돈 버는 기업들도 있다"며 "그런 기업들이 기금을 출연해서 코로나로 고통받는 고용 취약계층을 도울 수 있으면 좋은 일"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최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이 제시한 '코로나 이익공유제'에 관한 생각을 묻는 말에 "재정 역할만으로 K양극화를 다 막기에는 역부족"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때문에 피해를 입는 소상공인, 취약계층 있는 반면 코로나 승자도 있다"고 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그러나 민간 자율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전제는 제도화해서 정부가 강제할 수는 없는 것"이라며 "민간 경제계에서 자발적인 움직임으로 그런 운동이 전개되고, 거기에 참여하는 기업에 대해 강력한 인센티브 제공하는 권장해 나가는 그런 방식이 바람직하다"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자유무역협정(FTA) 체결할 때 제조기업 등이 출연해 만든 농어촌 상생협력기금을 사례로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름을 어떻게 붙이든 코로나 시대에 돈을 버는 기업들이 피해 입은 대상들을 돕는 자발적 운동 일어나고, 거기에 대해 정부가 강력한 인센티브 주는 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조미현/성상훈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