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훈 전 국민의힘 의원이 19일 오후 서울 마포구 마포현대빌딩에서 열린 '더 좋은 세상으로(마포포럼)' 정례 세미나에서 서울시장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하며 정책공약 구상을 밝히고 있다.  /뉴스1

이혜훈 전 국민의힘 의원이 19일 오후 서울 마포구 마포현대빌딩에서 열린 '더 좋은 세상으로(마포포럼)' 정례 세미나에서 서울시장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하며 정책공약 구상을 밝히고 있다. /뉴스1

이혜훈 전 의원이 ‘신혼부부·육아부부 특화 주거단지 공급’ ‘19~30세 청년의 지하철 요금 무료화’ 등의 공약을 내걸고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했다. 국민의힘 경선준비위원회가 재보궐 경선룰을 잠정 확정하는 등 선거국면이 본격화하자 서울시장 후보로 거론되는 인사들이 경선 레이스에 뛰어들기 시작했다는 평가다.

이 전 의원은 19일 서울 마포 마포현대빌딩에서 열린 ‘마포포럼’에 강연자로 참석해 “정치서울을 끝내고 경제서울을 만들 ‘경제시장’이 필요하다”며 서울시장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그는 “그동안 서울시장 자리는 대권용 디딤돌처럼 인식돼 전임시장들은 자기 브랜드 만들기와 집권기반다지기에 치중했다”며 “정작 서울시민의 삶은 뒷전이었다”고 지적했다. 이 전 의원은 박원순 전 시장을 겨냥해 “재생과 보존이라는 자기 브랜드만 고집하며 다양화된 서울시민들의 니즈에 맞는 새집 공급을 가로막음으로써 집값과 전세값의 동반 폭등을 초래했다”며 “이제는 집값이 비싸서, 일자리가 없어서 서울을 떠나는 사람이 없는 서울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전 의원은 신혼부부 등에 특화된 주거단지인 ‘허니스카이’ 공급, 80층 높이의 직장·주거·의료·문화·복지·공공서비스 일체형의 초고층 시설인 ‘서울 블라썸’ 건립, 청년·신혼부부 등을 위한 지분적립형 주택 분양 등의 공약을 내놨다. 또 청년 공약으로는 19~30세 청년 지하철 요금 무료화 정책을 내세웠다.

이 전 의원은 “현재로서는 청년에 대한 교통 지원이 전혀 없다”며 “‘청춘프리패스’를 도입해 청년들이 더 넓은 세상을 경험할 수 있도록하겠다”고 했다.

이날 이 전 의원과 함께 강연자로 참석한 이진복 전 의원은 부산시장 출마를 예고했다. 이 전 의원은 이달 23일 부산 해운대에서 공식 출마를 선언할 예정이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