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청와대 국정감사가 진행된 국회 운영위원회에서는 시작부터 고성이 오고 갔다. 김정재 국민의힘 의원이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에게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서울ㆍ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는 게 맞다고 생각하느냐"고 질의하면서다. 민주당 의원들은 김 의원이 발언하는 도중에 거세게 항의했다.

김 의원은 4일 국회에서 열린 청와대 국정감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2015년 당 대표 시절 혁신안을 굉장히 자랑했다. 책임 있는 정당은 보궐선거 후보를 내서는 안 된다고까지 얘기했다"며 "그런 혁신안이 이낙연 대표에 의해 하루아침에 폐기됐지만 대통령은 침묵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이 언급한 혁신안은 문 대통령이 당 대표이던 시절 만든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의 중대한 잘못으로 재·보궐선거 할 경우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는 내용의 당헌을 말한다. 민주당은 최근 전 당원 투표를 진행해 이러한 당헌을 폐기하고 내년 4월 예정된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를 공천하기로 했다.

김 의원은 "그러니까 입진보라는 비아냥을 듣는 것"이라며 "후보를 내는 게 맞다고 생각하냐"고 노 실장에게 물었다.

민주당 의원들은 "지금 민주당을 국정감사하는 거냐", "질문 같은 질문을 하라", "대통령 비서실장에게 당헌을 왜 질문하느냐"며 반발했다.

민주당 원내대표인 김태년 운영위원장이 "의원 질의 중에는 가급적 방해행위를 삼가라"라고 제지하기도 했다. 노 실장은 "대통령께서는 정당 내부의 활동이나 결정, 특히 선거관련 사항은 밝힌 것이 없다"고 답했다.

이후 김 의원은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는 것은 박원순·오거돈 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명백한 2차 가해"라며 "청와대는 성범죄 피해자에 대한 공식적 입장이 없는데 선택적 침묵 아니냐"고 물었다. 민주당 의원들은 또 다시 "그만하라"며 발언을 끊었다.

문정복 민주당 의원은 "야당 의원님께서 국감장에서 대통령에 대한 모욕적 발언을 한다"며 "선택적 침묵(이라니)사실에 관계한 이야기를 하라. 대통령 욕보이는 게 국회의원이 할 일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경기 시흥갑이 지역구인 문 의원은 청와대 선임행정관을 거쳐 21대 총선에서 국회의원에 처음 당선됐다. 문 의원은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감찰을 무마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의 보좌관을 지내기도 했다.

노 실장은 "여야 간 정치 쟁점화된 부분에 대해선 가급적 입장을 밝히지 않으려고 한다"고 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