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 인사 연루 의혹에 강수
2~3일 내 특검법 발의 전망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라임·옵티머스 사건을 권력형 비리로 규정하고 진상조사를 요구해온 국민의힘이 특검법까지 제출하겠다고 선언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19일 비대위 회의에서 "이 사태를 가장 객관적이고 말끔하게 처리하기 위해 특검 수사를 하자고 공식 제의한다"고 밝혔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선택은 오로지 특검밖에 없다. 빠른 시간 안에 특검 법안을 제출하겠다"고 말했다.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옥중 서한을 통해 '검사장 출신 야당 정치인'을 거론하자 야당으로 향하는 의혹 어린 시선에 선을 긋고자 가장 강력한 수단인 특검을 내세운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버티고 있는 한 공정한 검찰 수사가 어렵다는 것이 국민의힘 주장이다. 김예령 대변인은 논평에서 "증권범죄합동수사단을 폐지하고, 라임 수사팀 검사 증원을 미적거린 것도 모자라 수사팀 인력을 수시로 교체하며 부실수사를 초래한 것이 추 장관의 법무부"라고 비판했다.

이어 "추 장관의 법무부가 김봉현 전 회장의 옥중 서신 한통으로 검찰을 향해 칼춤을 춘다. '윤석열 검찰총장 흔들기'의 또다른 버전을 보는 듯하다"고 말했다.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민주당이 특검을 거부하면 국민적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논평에서 박정희 정권 종말의 도화선이 된 부마민주항쟁을 들어 "당시 거대 의석을 가진 정권은 소수 야당을 폭압하고 총재까지 제명했다가 국민적 저항을 불러 무너졌다"며 조건없는 특검 수용을 여당에 촉구했다.

국민의힘은 2~3일 이내 법안 발의를 목표로 구체적 법안 준비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