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년만 못하지만 행복한 추석 보내시길"
"사회안전망 강화해 상생 번영 향해갈 것"
"각자의 자리에서 불편 참아줘 감사"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청와대 상춘재 앞에서 국민들에게 추석 인사를 전하고 있다. 2020.9.30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청와대 상춘재 앞에서 국민들에게 추석 인사를 전하고 있다. 2020.9.30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 속 취임 후 네 번째 맞는 추석을 앞두고 "예년만 못하더라도 내일은 오늘보다 나으리라는 마음으로 행복한 추석 보내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한복을 입고 청와대 상춘재 앞에서 촬영한 영상을 통해 "어려운 시절에 추석을 맞았다"며 "오늘은 저희 부부가 함께 국민 한 분 한 분의 안부를 여쭌다"라며 추석 메시지를 발표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정부는 방역에 성공하고 경제를 지켜 어려움을 견뎌주신 국민들께 반드시 보답하겠다"며 "사회안전망을 더욱 강화하고, 한 사람의 꿈을 귀중히 여기며 상생 번영을 향해 가겠다"고 다짐했다.

또 "각자의 자리에서 불편을 참아주셔서 감사하다. 덕분에 우리 모두 조금씩 일상을 되찾고 있다"며 "건강을 되찾지 못하고 우리 곁을 떠난 분들이 너무 안타깝다. 지켜드리지 못한 분들과 유가족, 병마와 싸우고 계신 분들에게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웃을 먼저 생각하는 국민 한 분 한 분, 국민 건강을 위해 헌신하고 계신 의료진과 방역 요원, 변함없이 명절을 지켜주고 계신 경찰, 소방대원들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했다.

김정숙 여사는 "고향집 마당에도 아파트 앞 주차장에도 또 우리 마음에도 보름달이 뜰 것"이라며 "지금 어디에 계시든지, 우리의 마음이 함께하고 있는 한 다음 명절에는 기쁨이 두 배가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한가위만큼은 몸과 마음, 모두 평안하시고 하루하루 건강과 희망을 키워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정부가 이동 자제를 당부한 만큼 추석 연휴 동안 관저에서 차례를 지내고 통상업무를 이어갈 계획이다. 문재인 대통령 부부는 전날(29일) 서울 서대문구의 인왕시장에서 추석 제사상을 위해 장을 봤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