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정책특별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조세영 외교부 1차관과의 회동에 이어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연쇄 회동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정책특별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조세영 외교부 1차관과의 회동에 이어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연쇄 회동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방한 중인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은 8일 한국 측과 한미 전략대화를 갖고 "미국은 남북협력을 강력하게 지지한다"고 밝혔다.

한미 양국은 이 자리에서 교착 상태인 주한미군 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SMA) 협상의 조속한 타결 의지를 재확인했다.

비건 부장관은 이날 오전 외교부 청사에서 조세영 외교부 제1차관과 제8차 한미 외교차관 전략대화를 한 뒤 브리핑에서 한반도 평화에 대한 관여를 언급하면서 "우리는 한국과 매우 긴밀히 협력하고 올해에 진전을 만들어내기를 기대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한국 정부가 미국이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으로 가장 어려운 시기에 절실히 필요했던 개인 보호장비와 진단키트를 아낌없이 지원해준 것에 대해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비건 부장관은 "한국전쟁 참전용사에게 개인 보호장비를 제공한 것이 모든 미국인의 가슴을 울렸다"며 거듭 감사의 뜻을 표시했다.

조세영 차관도 같은 브리핑 자리에서 "당면한 방위분담금 협장과 관련 양측은 가급적 조속한 시일 내에 상호 수용 가능한 결과를 도출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한다는 데 공감했다"고 말했다.

이어 "양측은 지난 6월1일 한미 정상 통화에서 논의된 바 있는 G7 정상회담 초청 및 확대회담 문제에 대해서도 계속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비건 부장관과 저는 한반도 정세와 미중관계, 한일관계 등을 포함한 역내 정세에 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으며 개방성과 투명성, 포용성이라는 역내 협력 원칙 따라 우리의 신남방 정책과 미국의 인도 태평양 전략의 조화로운 협력을 계속해서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한미 양측은 한미동맹과 코로나19 대응, 한반도 문제 지역 정세, 글보벌 이슈 다양한 주제 등을 허심탄회하게 얘기했다고 조 차관은 설명했다.

한미동맹과 관련해서는 "작년 비건 부장관이 언급한 한미동맹 재활성화 얘기에 저도 공감한다고 말했다"며 "비건 부장관과 저는 6·25전쟁 이후 지난 70년간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의 핵심축 역할을 하면서 끊임없이 진화·발전했다는 점을 평가했다"고 했다.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정책특별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회동에 앞서 비접촉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정책특별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회동에 앞서 비접촉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조 차관은 다양한 분야에서 글로벌 파트너십으로 확장되고 있는 한미 동맹의 미래 발전 가능성에 대해서도 심도 있는 의견 교환을 했다고 덧붙였다.

조 차관은 또 "비건 부장관이 한미간 협의를 위해 먼 길을 와준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비건 부장관의 방문은 코로나19 상황에서도 긴밀히 소통하고 굳건히 공조하려는 의지를 잘 보여주는 사례"라고 평가했다.

이번 한미 전략 대화에 한국 측에서는 조 차관과 고윤주 북미국장, 박장호 북핵외교기획단 부단장이, 미국 측에서는 비건 부장관과 알렉스 웡 국무부 대북특별부대표,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등이 참석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