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판기념회서 인사하는 박지원 의원. 사진=연합뉴스

출판기념회서 인사하는 박지원 의원.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차기 국가정보원장 후보자로 박지원 전 민생당 의원(사진)을 내정했다고 밝혔다.

통일부 장관 후보자엔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국가안보실장으로는 서훈 국가정보원장을 임명키로 했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대통령 외교안보특보로 임명하기로 했다.

이중 박지원 전 의원이 국정원장 내정이 가장 파격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청와대는 박지원 전 의원은 국정원장 후보로 내정한 이유에 대해 "박지원 후보자는 4선 국회의원 경력의 정치인이고 정보력과 상황판단이 탁월하다"면서 "제18,19,20대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활동해 국가정보원 업무에 정통하고 2000년 남북정상회담 합의를 이끌어내는데 기여했다. 현 정부에서도 자문역할을 하는 등 북한에 대한 전문성이 높다는 평가"라고 설명했다.

이어 "오랜 의정활동에서 축적된 다양한 경험과 뛰어난 정치력, 소통력을 바탕으로 국가 정보원이 국가안전보장이라는 본연의 의무를 수행하는 한편 개혁을 추진해 국민에게 신뢰받는 정보기관으로 자리매김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미래통합당은 이번 인사에 대해 "유례없는 회전문 인사"라고 즉각 비판했다.

배준영 통합당 대변인은 "결국 청와대는 위기를 극복해나갈 역량을 살피지 않았고, 자신들의 정책실패를 인정하지도 않았다"며 "변화된 대북 자세로 새로운 전략을 짜야할 자리에는 작금의 위기상황에 책임이 있는 전직 대북 라인을 그대로 배치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미 실패로 판명된 대북정책을 수정 없이 밀어붙이겠다는 뜻인가"라며 "철저한 안보의식이 담보된 대북 정책이 필요한 지금도 '마이웨이'를 고집하는 정부라면, 국민이 바라는 튼튼한 안보와 우방국과의 협력, 이제는 기대난망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