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초고강도 거리두기 캠페인

▽"전국 물류센터·배송캠프에 거리두기 사각지대 없애"
쿠팡은 코로나19 예방과 현장 근무자 안전을 위해 배송캠프, 물류센터를 비롯해 전국 모든 사업장에 ‘초고강도 거리두기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1일 밝혔다. 지난달 서울 중구의 한 쿠팡 (중구1캠프)에서 배송나갈 물품들이 놓여 있는 모습. 사진=김범준 한국경제신문 기자 bjk07@hankyung.com

쿠팡은 코로나19 예방과 현장 근무자 안전을 위해 배송캠프, 물류센터를 비롯해 전국 모든 사업장에 ‘초고강도 거리두기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1일 밝혔다. 지난달 서울 중구의 한 쿠팡 (중구1캠프)에서 배송나갈 물품들이 놓여 있는 모습. 사진=김범준 한국경제신문 기자 bjk07@hankyung.com

경기도 부천과 고양에 이어 이천 덕평물류센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e커머스(전자상거래)기업 쿠팡이 '초고강도 거리두기 캠페인'에 돌입한다.

쿠팡은 코로나19 예방과 현장 근무자 안전을 위해 배송캠프, 물류센터를 비롯해 전국 모든 사업장에 ‘초고강도 거리두기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1일 밝혔다.

초고강도 거리두기 캠페인은 물류센터, 배송캠프 등 전국 로켓배송 센터를 포함해 잠실 사무실 등 쿠팡의 모든 사업장에서 시행된다.

우선 쿠팡은 직원 여러명이 한 자리에 모이지 않도록 업무 프로세스를 개선했다고 전했다. 전국 쿠팡맨들은 배송캠프에 출근하면 사무실을 방문하지 않고 개인별 지정된 배송차량으로 곧장 출근하도록 조치했다.

지정 차량에 배정된 상품들을 적재하고 바로 배송에 나서기 때문에 동료와 접촉할 일이 없다고 쿠팡은 전했다. 코로나19 위험이 끝날 때까지 전국 모든 배송캠프 탈의실과 흡연실을 잠정 폐쇄하는 등 직원들이 모일 수 있는 공간을 최소화했다고 전했다.
경기도 부천과 고양에 이어 이천 덕평물류센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e커머스(전자상거래)기업 쿠팡이 '초고강도 거리두기 캠페인'에 돌입한다. 자료=쿠팡 제공

경기도 부천과 고양에 이어 이천 덕평물류센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e커머스(전자상거래)기업 쿠팡이 '초고강도 거리두기 캠페인'에 돌입한다. 자료=쿠팡 제공

또한 쿠팡은 직원 간 거리두기를 최대한 실천할 수 있도록 물류센터를 오가는 통근버스를 두 배 가량 증차했다. 모든 식당에 아크릴 칸막이를 설치했고, 흡연시설과 휴게실 등에서도 엄격한 거리두기를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더불어 통근버스 승하차 시와 사업장 출퇴근 시 QR코드를 사용해 체온과 건강 기록을 관리하고, 코로나19 의심자 발생 시 신속하게 동선을 확인하고 있다.

이 밖에도 전 직원에게 마스크와 손 소독제, 장갑을 지급하고, 매일 2회 이상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

고명주 쿠팡 인사부문 대표는 “쿠팡 내 모든 사업장에서 직원 간 거리두기 사각지대를 완전히 없애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직원들의 감염 위험을 줄이고 고객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