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코로나19 속 현충일 '호국' 의미 되새겨"
통합 "호국영령마저 편가르기 하겠다는 정부"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6일 논평에서 "진정한 안보, 한반도 평화를 위한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강조했다. /사진=연합뉴스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6일 논평에서 "진정한 안보, 한반도 평화를 위한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강조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은 제65회 현충일을 맞아 조국을 위해 희생한 호국영령의 뜻을 기리면서도 대북 문제에 대해서는 온도차를 보였다.

강훈식 민주당 대변인은 6일 논평을 통해 "수많은 국민들의 희생과 헌신으로 지금의 대한민국이 존재할 수 있었다"면서 "나라를 지킨 독립운동가와 군인, 경찰뿐만 아니라 한강의 기적을 만들어낸 산업화 세대, 민주화를 이룬 그 시대 청년들이 모두 대한민국을 만든 주인공"이라고 말했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난극복을 위해 일선에 서 있는 의료진과 공무원, 과학자, 기업 그리고 일상에서 방역을 위해 불편을 감내하고 있는 국민 모두 우리 대한민국의 영웅"이라고 강조했다.

강 대변인은 "민주당은 하루라도 빨리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일상의 삶을 되찾아 드릴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진정한 안보, 한반도 평화를 위한 노력도 계속하겠다"고 덧붙였다.

또 "올해는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이 되는 해다. 지난 20년 동안 남북관계는 진전과 후퇴를 반복했다. 그 간극을 메우는 일이 결코 쉽지 않을 것"이라면서 "하지만 한반도의 평화와 더 나은 대한민국을 위해 반드시 나아가겠다"고 다짐했다.

배준영 통합당 대변인도 이날 논평에서 "조국을 위해 희생하신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영면을 기원한다"면서 "그 고귀한 뜻을 계승해 대한민국을 바로세우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 대한민국은 누란지위(累卵之危)의 위기에 처해있다"고 진단했다. 코로나19 충격으로 경제적 손실과 사회적 혼란에다 북한의 도발과 연이은 군사적 행위가 용납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는 주장이다.
배준영 미래통합당 대변인은 6일 논평에서 "문재인정부는 북한에게 굴욕적인 저자세로 일관했다"고 지적했다. /사진=연합뉴스

배준영 미래통합당 대변인은 6일 논평에서 "문재인정부는 북한에게 굴욕적인 저자세로 일관했다"고 지적했다. /사진=연합뉴스

배 대변인은 "그런데도 정부는 탈북민 단체의 자발적인 대북선전을 두고 군사합의 파기를 운운하며 협박하는 북한에게 굴욕적인 저자세로 일관했다"고 덧붙였다.

또 "북한이 아닌 국민에게 '단호히 대응'을 말했고, 유례없는 브리핑까지 열어 관련 법률안을 준비하고 있다고까지 했다"면서 "공식적인 대한민국 영토인 함박도를 국방부 장관이 앞장서 '북한 관할'이라고 주장하고 감사원가지 이를 재확인하는 실정"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조국과 국민을 위해 목숨을 바친 선열들을 기만하는 것이 아니면 무엇인가"라고 꼬집었다.

배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는 현충일 추념식에 코로나19 희생자의 유가족은 초청했지만 북한 무력도발에 목숨 바쳐 나라를 지킨 제1·2 연평해전, 천안함피격, 연평도 포격도발 전사자들의 유가족과 생존자는 초청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호국영령마저도 편가르기를 하겠다는 것인지 정부에 묻지 않을 수 없다"면서 "호국영령들이 지키려고 했던 나라, 맞서 싸웠던 적, 그 사실과 의미는 변할 수도 변해서도 안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