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반발하지 않을 것" 낙관
文대통령 "국민도 기뻐할 일"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여에 대해 “한국이 세계를 이끄는 리더국 중 하나가 되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2일 청와대 현안브리핑에서 “예정대로 올해 안에 미국을 방문해 G11 또는 G12에 참석하게 되면 한국은 새로운 국제체제의 정식 멤버가 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일 한·미 정상통화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으로부터 G7 정상회의 초청을 받은 것에 대해 “초청에 기꺼이 응할 것”이라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 러시아, 인도, 호주 등 4개국에 G7 회의 초청 의사를 밝힌 뒤 4개국 가운데 처음으로 문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었다.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의 발표를 통해 G11 또는 G12로의 확대를 공식화하려 한 것으로 청와대는 분석했다.

강 대변인은 “G7의 옵서버 등으로 일회성 참석하는 것이 아니다”며 “G11 또는 G12의 정식 멤버가 되면 한국의 국격 상승과 국익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초청 의사가 전해진 뒤 “조금도 회피할 필요가 없고, 환영할 일”이라고 했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다. 강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통화 내용을 대외적으로 발표하고 긍정적인 의견을 내면 좋겠다고 하자 문 대통령이 그렇게 할 것이라며 한국 국민들도 기뻐할 것이라고 답했다”고 전했다.

G7 확대회의와 관련해 미국이 G11에서 중국에 대한 포위망을 짜려는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지만 청와대는 “문제될 건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통화에서 중국이나 홍콩 관련 문제는 전혀 언급되지 않았다”며 “정부는 중국이 반발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G7 확대회의 참여는 환영할 만하지만 이후 중국 관련 논의에서 거리를 유지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신상진 광운대 중국학과 교수는 “미국 중심으로 중국을 봉쇄하는 정책에 대해 구체적으로 논의할 경우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자세는 보이지 말아야 할 것”이라며 “미국이 요구하는 것을 100% 따르지 않는다면 G7 확대회의 참여는 실보다 득이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