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로 위안부 문제에 관심 있어 윤미향 보도 열심인가"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사진=연합뉴스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사진=연합뉴스

"평소에 위안부 문제에 관심이 없었으면 비리 의혹을 목격하고도 못 본 척 해야하냐?"

"국민은 정대협이나 정의연 자체에 대해 부정적이거나 문제삼는 것이 아니다. 다만 그것을 이용하여 개인의 사익을 추구한 범죄자들을 문제삼는 것이다. 청와대는 문제의 초점을 흐리지마라."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논란에 휩싸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보도와 관련해 "위안부 문제에 전혀 관심 없던 언론사가 가장 열심히 보도하고 있다"고 말해 논란이 되고 있다.

윤 수석은 29일 MBC라디오 ‘시선집중’에 출연해 "과연 진짜로 위안부 문제에 관심 있어서 보도하는 것인가"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수석은 “(일부 언론은) 청와대에서 이 문제를 어떻게 하라고 요구하지만, 윤 당선인이 비례대표 후보로 선정될 때 청와대가 개입한 바 없다”며 "가장 열심히 보도 하고 있는 두 언론사가 과연 진짜로 위안부 문제에 관심 있어서 보도하는 것인지 정부와 청와대, 민주당을 공격하기 위해서 그런 보도를 하는 것인지 그것은 독자들이나 국민들이 판단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수석이 문제삼은 언론사는 조선일보와 중앙일보다.

전날 문재인 대통령과 양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윤 당선인 문제가 논의됐느냐는 물음에는 “위안부 문제에 대한 얘기만 오갔고 윤 당선인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고 전했다.

윤 수석은 전날 조선일보가 한경희 정의연 사무총장의 남편인 정구철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이 사의를 표명한 것을 두고 정의연 사태가 청와대로 번지는 것을 막기 위한 '사전 조치'일 수 있다고 보도한 것과 관련해 비난을 쏟아냈다.

윤 수석은 "아무 관계도 없는 것들을 끌어다 붙이는 것"이라며 "'엮어서 공격하겠다', '어떻게든 청와대가 곤란해지도록 만들겠다' 등이 해당 보도에 대한 판단"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 비서관이 '사실이 아니다'라고 했다는 반론 하나 붙여놓고 자기들은 할 일 다 했다, 이런 입장인 것"이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중앙일보도 마찬가지다. 위안부 문제에 관심이 없던 언론사가 (의혹을) 가장 열심히 보도한다"고 지적했다.

네티즌들은 "이건 위안부 문제가 아니라, 기부금 횡령, 회계조작 문제다. 현금으로 집을 여러채 샀던 그 돈이 도대체 어디서 나왔는지 밝혀달라", "이게 지금 무슨소리지? 적폐 청산한다길래 청와대에서 좌시하지 않겠다는 논평정도는 할 줄 알았는데", "관심 있던 사람들이 이런 일 터지니 조용한 게 더 이상하다", "위안부 기사가 아니고 비리 기사가 아닌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