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임대사 9명에 신임장…"여건 되는 시기 순방외교 재추진"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앞으로 외교 활동과 교민 서비스에서 비대면 방식이 늘어날 가능성이 큰 만큼 기존과 다른 창의적 방식으로 업무 성과를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추종연 주콜롬비아 대사 등 9명의 신임 대사에게 신임장을 수여하고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위기에서 빛난 대한민국의 역량을 외교적 자산으로 활용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하도록 헌신해달라"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는 재외국민이 국가의 필요성과 재외공관의 중요성을 새롭게 인식하는 계기가 됐다"며 재외국민 귀국 지원 등을 수행한 외교부와 재외공관의 노력을 치하하기도 했다.

아울러 신임 대사와 가족, 재외공관 직원들의 건강에 문제가 없도록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한편, 코로나19 탓에 예정됐던 정상 간 순방 외교가 이뤄지지 못하는 나라에 부임하는 대사에게는 여건이 되는 시기에 재추진하겠다는 뜻을 전달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추 대사를 비롯해 이상진 주뉴질랜드 대사, 강정식 주호주 대사, 서정인 주멕시코 대사, 구홍석 주카자흐스탄 대사, 조영준 주페루 대사, 정운진 주스리랑카 대사, 정해관 주바레인 대사, 도봉개 주짐바브웨 대사에게 신임장을 수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