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조7000억 총액은 유지

文대통령 "추경, 끝 아닌 시작"
'경제 중대본' 지시…19일 첫 회의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회가 1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한 추가경정예산안을 통과시켰다. 정부 원안에서 총액은 유지하고 일부 사업 예산을 감액해 대구·경북 지역 지원 예산을 약 1조원 늘렸다.

국회는 이날 본회의를 열어 11조7000억원 규모의 추경 수정안을 찬성 222표, 반대 1표, 기권 2표로 통과시켰다. 정부가 지난 5일 추경안을 국회에 제출한 지 12일 만이다. 국회는 정부안에서 3조2000억원 규모이던 세입경정 예산을 2조4000억원 삭감하고, 일부 세출 사업에서 7000억원을 줄였다. 대신 감액분 중 1조원은 대구·경북 지역 지원에 쓰고, 2조1000억원은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 민생안정 사업, 감염병 대응 사업으로 돌렸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에서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직접 주재하는 ‘비상경제회의’ 구성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비상경제회의는 미증유의 비상경제시국을 헤쳐나가기 위한 ‘경제 중대본(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라고 강조했다. 1차 회의는 19일 열린다. 문 대통령은 추경에 대해서도 “끝이 아니라 시작”이라고 말했다. 정부와 여당도 다음달 총선 후 2차 추경 작업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임도원/박재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