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한경비즈니스와 인터뷰

"복심이란 평가, 국정운영에
부담될 수 있어 청와대 떠났다"

與 '텃밭' 구로을 출마 논란엔
"靑출신이란 특혜 받고 싶지 않아"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이 13일 한국경제신문·한경비즈니스와의 인터뷰에서 총선 출마 이유 등에 대해 말하고 있다.  서범세 한경비즈니스 기자 joycine@hankyung.com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이 13일 한국경제신문·한경비즈니스와의 인터뷰에서 총선 출마 이유 등에 대해 말하고 있다. 서범세 한경비즈니스 기자 joycine@hankyung.com

“‘복심’ ‘측근’이라는 세간의 평가가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부담을 줄 수 있어 청와대를 떠났다.”

문재인 대통령의 ‘호위무사’ ‘복심’으로 불리는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은 13일 한국경제신문·한경비즈니스와의 인터뷰에서 “청와대가 고인물이 돼선 안 된다”며 “나 같이 오래 근무한 사람은 나오고 새롭고 능력이 있는 사람들이 들어가 선순환하는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전 실장은 4·15 총선에 서울 구로을 출마를 선언하고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로 뛰고 있다.

그는 총선 전망과 관련해 “여야를 떠나 전 연령대에 걸쳐 정치 불신과 혐오가 저변에 깊게 깔려 있는 것 같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까지 겹쳐 선거 분위기가 달아오르지 않고 있고, 쉽지 않은 선거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그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내리 3선을 한 서울 구로을을 선택한 것을 비롯해 총선에 출마한 청와대 참모들이 양지만 쫓아다닌다는 지적에 대해 “아직 경선이 시작도 안 됐는데, 공천 결과를 보고 판단해 달라”며 “청와대 출신이기 때문에 특혜는 받고 싶지 않다”고 반박했다.

윤 전 실장은 문 대통령을 정치권으로 이끈 주역으로 꼽힌다. 그는 “2011년 문 대통령에게 정치에 나서라고 적극 설득했다”고 말했다. 이후 문 대통령을 줄곧 보좌해온 그는 남북한 정상회담 준비를 위해 특사로 북한을 두 번 방문하는 등 남북 관계 최일선에서 메신저 역할을 했다. 그는 정부가 추진하는 대북 개별관광에 대해 “답보 상태에 있는 비핵화 협상의 촉진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관광 대가로 북한에 현금을 지급하는 종전 금강산 관광 방식으론 안 된다”며 “그 탈출구가 개별관광이고, 우선은 마식령 스키장·양덕 온천 등 특정 지역을 선택해 실시하는 단계적 방식이 바람직하다”고 했다. 대북 개별관광은 ‘대량 현금(벌크캐시)’이 아니라 숙박비·식비 등 실비만 지급해 유엔 제재 대상이 안 된다는 게 정부 방침이지만, 이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정부 내에선 부정적 기류가 흐르고 있어 난항이 예상된다.

또 “한반도 문제에서 중요한 것은 북·미가 앞바퀴, 남북한은 뒷바퀴라는 사실”이라며 “뒷바퀴가 앞바퀴를 추월하면 탈선한다”고 했다. 다만 “앞바퀴가 힘이 없을 때 뒷바퀴가 밀어주는 것은 가능하다”며 “이런 논리로 미국을 설득하면 비핵화 협상은 재개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재수 전 부산시 부시장 구명에 나섰다는 의혹에 대해선 “관련 보고가 올라온 적도 없다”며 “그런데도 감찰 무마 의혹이라고 보도되는데, 검찰 개혁 필요성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과 관련해서도 “답변할 가치가 없다”고 부인했다.

홍영식 한경비즈니스 대기자/김우섭 기자 yshong@hankyung.com

인터뷰 상세 내용은 2월 17일 발간될 한경비즈니스 1264호 참조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