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광과 책임 떠안겠다"
이해찬과 '투톱체제'로 총선 지휘

김두관, 경남 양산을 출마 결정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23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전날 제안한 서울 종로 출마와 4·15 총선 공동상임선거대책위원장직을 수락했다. 민주당은 이 전 총리와 이 대표를 전면에 앞세우는 ‘투 톱’ 공동상임선대위 체제로 돌입할 전망이다.

이 전 총리는 이날 서울 용산역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몹시 부족한 제가 어제 이 대표님으로부터 공동상임선대위원장과 서울 종로 출마를 제안받았다”며 “저는 이 대표님의 제안을 엄숙하게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기자간담회에 앞서 이 대표 등 민주당 지도부와 함께 용산역에서 고향길에 오른 시민들에게 귀성 인사를 했다.

이 전 총리는 “우리의 역사와 얼이 응축돼 숨 쉬는 ‘대한민국 1번지’ 종로에서 정치를 펼칠 수 있게 되는 것은 크나큰 영광”이라며 “역사의 또 다른 분수령이 될 4·15 총선의 최고책임을 분담하게 되는 것도 과분한 영광”이라고 했다. 이어 “그 두 가지 일을 병행하는 것은 쉽지 않지만, 영광과 책임을 기꺼이 떠안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종로 출마를 고심 중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 대해서는 “상대 당의 결정을 두고 이러쿵저러쿵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며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황 대표와) 신사적인 대결을 펼치길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이 전 총리는 이번 총선이 문재인 정부의 태생적 과제 이행에 큰 영향을 미치는 선거가 될 것으로 봤다. 그는 “문재인 정부는 헌정 사상 초유의 현직 대통령 탄핵 과정과 그 이후 표출된 다수 국민의 분노 및 요구를 해소하고 이행해야 한다는 과제를 안고 있다”며 “이번 선거는 문재인 정부의 과제 이행을 좀 더 앞당길 것인가, 아니면 다시 지체되게 할 것인가에 큰 영향을 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해서는 “수사가 법과 원칙에 따라 공정하게 이뤄져야 하는 것은 당연하다”면서도 “권력 집행에는 국민의 인권과 기본권의 제약이 따를 수 있기 때문에 공권력인 검찰권이 절제될 필요가 있다는 생각”이라고 했다. 이 전 총리는 이번 설 연휴부터 본격적으로 서울 종로에서 지역구 활동을 시작한다.

김두관 민주당 의원은 이날 경남 양산을 출마를 결정했다. 경남지사를 지낸 김 의원은 부산·경남(PK) 지역과 당 지도부로부터 줄곧 경남 출마를 요청받았다. 민주당 지도부는 최근 PK 지역에서 여당에 대한 여론이 악화하자 이를 반등시키기 위해 인지도가 높은 김 의원을 내세우려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처음에는 당의 요청을 고사했지만 이 대표 등 지도부가 거듭 경남 출마를 요청하자 마음을 돌렸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