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례 의석수는 반 토막 전망
영입된 청년만 벌써 5명
기존 당내 청년들의 반발 우려
더불어민주당 '영입인재 2호'인 원종건 씨(가운데)가 지난해 12월 29일 국회에서 이해찬 대표, 윤호중 사무총장 등과 함께 하트를 만들며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영입인재 2호'인 원종건 씨(가운데)가 지난해 12월 29일 국회에서 이해찬 대표, 윤호중 사무총장 등과 함께 하트를 만들며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오는 21대 총선을 준비하며 인재 영입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가운데 영입된 청년 인재들의 활용에 대한 고민이 깊어지는 모양새다.

15일 정치권에 따르면 민주당은 현재까지 영입된 청년 인사들을 총선에 모두 활용하지 못한다는 계산 하에 공공기관으로 보내는 방안까지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은 14일까지 총 8차에 걸쳐 인재 영입을 발표했다. 이 중 민주당 당헌 당규상 청년인 만 45세 이하에 속하는 인사들은 △1차 영입 인사 최혜영(40) 강동대 교수 △2차 영입 인사 원종건(26) 씨 △5차 영입 인사 오영환(31) 전 소방교 △6차 영입 인사 홍정민(41) 변호사 △8차 영입 인사 이소영(34) 변호사 등 총 5명이다.

당내에서는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으로 줄어들 비례 대표 의석수로 인해 이들의 활용도에 대한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실제 이해찬 당 대표 역시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으로 비례 10석을 양보한 것과 마찬가지라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현재의 지지율이 이번 총선까지 유지된다고 하더라도 민주당이 비례대표로 확보하게 될 의석수는 대략 6석에서 7석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이 중 청년들에게 얼마나 할당이 될지 당내에서도 교통정리가 되지 않고 있다.

민주당은 지난 19대 총선부터 청년들을 위한 비례대표 의석 배분을 이어오고 있다. 당시에는 비례대표 10번과 13번을 받은 김광진 청와대 정무비서관과 장하나 의원이 공천을 받아 국회에 입성했다. 20대 총선 당시에는 비례대표 16번을 받은 정은혜 의원이 승계를 통해 국회에 입성했으며 24번을 받은 장경태 청년위원장은 낙선했다.

이미 비례대표 의석이 줄어들 만큼 줄어든 상황에서 민주당은 기존 당내 청년 인사들과 영입 청년 인사들 간의 비례의석 배분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당내 청년 인사들은 청년에게 할당될 비례대표 의석을 위한 준비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전략 공천 역시 쉽지 않은 상황이다. 선거라는 큰 이벤트를 앞두고 정치적 자산이 없는 이들의 지역구 출마는 도박이나 마찬가지이기 때문이다. 자칫 낙선이라도 하게 된다면 이들의 인재 영입은 그야말로 '쇼'에 그쳤다는 비판까지도 받을 수 있다.

이에 민주당에서는 영입된 청년 인사들을 공공기관으로 보내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 관계자는 "원내 인사들이 계속 언급하고 있지만 영입 인사들이 지역구나 비례대표를 약속받고 당으로 영입된 것은 아니다"라며 "출마가 아닌 공공기관으로 가는 방안들에 대해서도 검토를 이어가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어 "특히 당내에서 청년 할당 비례대표 확보를 위해 뛰고 있는 청년들도 많다"면서 "비례의석 수가 절반 가까이 줄어드는 가운데 청년 영입 인사들에게 비례를 다 줘버리면 당내에서 싸워온 청년들의 반발이 심각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