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만찬서 선거제개혁 놓고 당 대표들간 '고성'
황교안 손학규 언성 높아지자…文대통령이 말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후 청와대 관저에서 여야 5당 대표와 만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후 청와대 관저에서 여야 5당 대표와 만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10일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의 청와대 만찬 회동에 참석한 황교안 대표가 선거제도 개혁안을 놓고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 논쟁을 벌인데 대해 "참으로 부적절한 처신을 했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이판에 청와대 회동도 부적절 했지만 할 수 없이 갔다면 정국 혼란의 주범인 문 대통령과 담판하고 뛰쳐 나왔어야 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아무런 의미 없는 민주당 2중대 노릇하는 사람과 다투고 주범인 대통령이 말리는 연출을 하게 하였으니 참으로 부적절했다"면서 "선거법 개악의 주범은 제쳐두고 야당 끼리 다투는 모양새를 연출 하게 했으니 지극히 잘못된 처신을 한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원래 야권 통합이란 물밑에서 다 합의된 후에 전격적으로 공개하여 싸인을 하는 것인데 아무런 준비없이 이를 공개 하는 쇼로 연출함으로써 다 죽어가는 유승민만 통합의 핵으로 부상하게 하고 유승민만 살려줬다"면서 "노련한 유승민이 정치초년생을 데리고 즐기는 형국이 되었으니 장차 이 일을 어떻게 풀어갈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패스트트랙, 검찰수사, 보수통합등 어느 하나 풀리는 것은 없고 우리 (한국당) 만 점점 수렁에 빠진다"고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의 청와대 만찬에서는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올라있는 선거제 개혁안을 두고 고성이 오간 것으로 전해졌다.

정의당 김종대 수석대변인과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만찬이 끝난 뒤 브리핑한 내용에 따르면,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만찬 중 선거제 개혁안 관련 대화를 하다가 언성을 높였다.

황 대표가 "정부와 여당이 한국당과 협의 없이 선거제 개혁안을 일방적으로 밀어붙였다. 문제가 있다"고 강하게 이의를 제기하자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 대표들은 "한국당이 협상에 응하지 않은 것"이라며 반론을 제기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정치협상회의 실무회의 등 논의를 할 수 있는 여러 단위가 있는데 한국당이 한 번도 제대로 응하지 않았다"고 지적했고,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정치개혁특별위원회 등 그동안의 선거제 개혁안 논의 과정을 설명했다.

황 대표가 강한 유감을 거듭 표하자 손 대표는 목소리를 높여 "정치를 그렇게 하면 안 된다"고 비판했고, 황 대표가 다시 "그렇게라니요"라고 맞받아치면서 두 대표의 목소리가 커졌다.

분위기가 뜨거워지자 문 대통령은 웃으면서 양손을 들어 말리는 제스쳐를 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황 대표와 손 대표는 이후 서로 '소리를 높여서 미안하다'는 취지로 사과한 뒤 대화를 이어갔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