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일왕 즉위식 불참 가능성 높아
이낙연 총리 참석 가능성 무게
손학규 "문 대통령 직접 참석해야"
일본 아베 신조 총리,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일본 아베 신조 총리,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나루히토 일왕 즉위식에 사실상 참석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청와대 관계자는 11일 문 대통령이 이번 일왕 즉위식에 참석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전했다.

일본의 경제보복이 이날로 100일째를 맞았지만 여전히 수출규제 철회에 대한 조짐이 없는 것으로 보아 문 대통령이 직접 일본을 찾을 시기가 아니라는 판단으로 보여진다.

그 가운데 이낙연 국무총리의 일본행이 유력해졌다는 관측이 나온다. 아직 참석자 및 참석 여부 등이 확정되지 않았다는 게 청와대와 정부의 입장이지만, 즉위식으로 한일관계 개선을 도모하려면 이 총리가 역할을 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는 것이다. 물론 이 총리 외에 다른 인사가 발탁될 가능성도 있다.

일왕 즉위식에 이 총리의 참석을 검토한다는 사실이 전해지자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즉위식에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참석할 것을 제안한다"고 했다.

손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일왕 즉위식은 외교 협상이 아닌 한·일 관계의 새로운 이정표를 여는 자리가 될 수 있다"며 "문 대통령이 즉위식에 직접 참석해 한일관계의 국면 전환을 이끌어내는 것이 보다 근본적이고 발전적인 해결책이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일본 국민에게 특별한 의미를 갖는 일왕 즉위식에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문 대통령이 참석해 우리 국민들의 따뜻한 축하를 전하면 일본 국민들의 마음을 녹일 수 있을 것이다. 그럼 아베 신조 총리의 자세도 바뀔 것"이라며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의 실효적인 종결 시한은 내달 22일이고, 일본의 수출규제 문제는 오늘 WTO에서 무역 분쟁 해결절차가 시작됐다"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우리는 한·일 관계의 기본 환경부터 바꿔나가고 나서 해법을 찾고 타협해야 한다"면서 "대 일본 전문가인 이 총리가 협상력을 발휘할 수는 있겠지만 현재 꽉 막힌 한일관계의 해법을 찾을 수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