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지지' 김상현 대표 "국대떡볶이 망한다고? 어차피 나서지 않으면 다 망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공식 지지를 천명한 김상현 국대떡볶이 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과 문재인 대통령을 연일 비판하면서 지지자들의 결속을 촉구했다.

김 대표는 24일 페이스북 글을 통해 “#문재인은공산주의자 #코링크는조국꺼라는 메시지가 더욱 퍼졌으면 좋겠다"면서 "저는 가루가 될 준비가 되어 있다. 얼마든지 덤벼라. 더욱 나를 공격하라. 조국은 코링크를 통해서 중국 공산당의 돈과 도움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앞서 23일에는 "황교안 대표님을 지지한다. 황 대표님을 중심으로 연합을 호소한다. 공산주의자 문재인을 몰아내야 한다"면서 #코링크는조국꺼 #문재인은공산주의자라는 해시태그를 남겼다.

이어 "문제가 된다면 저를 고소하라. 대신에 철저한 조사가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라며 "감옥에 가야 한다면 기꺼이 가겠다. 그럼 이 메시지가 더 확장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김 대표의 페이스북 글로 프랜차이즈인 국대떡볶이가 비난을 받는 상황에 대해선 "국대떡볶이가 망할까 걱정하시는 분들이 있다"면서 "조금만 생각해보면 지금 다같이 나서지 않으면 어차피 다 망한다. 국대떡볶이만의 일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김 대표는 자영업자들의 고충에 대한 글을 통해 "최저시급을 올리면 인건비만 오르는 것이 아니다. 모든 생산 단가가 올라가기 때문에 전방위적으로 물가가 오를 수 밖에 없다"면서 " 다 죽어가고 있는데 '나 죽고 있다'고 말도 못하고 죽어가고 있다. 생각만 하면 눈물이 난다"고 했다.

이어 "최저시급 핑계댄다고 악덕업주 취급하며 악마로 몰아간다"면서 "거짓말이 세상을 덮었다"고 지적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